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日 코로나19 신규 확진 1536명…나흘 째 하루 1000명대 확진자 발생
최종수정 2020.08.02 10:01기사입력 2020.08.02 10:01

지자체, 식당 및 노래방 등 휴업요청 늘어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이 빠르게 확산하자 주점과 노래방 등에 대해 휴업을 요청하는 지방자치단체가 늘어나고 있다고 NHK이 2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전날 일본에서 발생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총 1536명인것으로 집계됐다. 이에따라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 탑승자 712명을 포함해 총 3만8637명으로 늘었다.


일본의 하루 확진자는 지난달 29일 1264명, 30일 1301명, 31일 1580명으로 사흘 연속 최다 기록을 세웠다.


이달 1일 확진자는 1536명으로 전날인 1580명보다 소폭 감소했지만, 나흘 연속 1000명대의 신규 확진자를 유지하고 있다.

도쿄도에서는 전날 472명의 확진자가 새로 확인돼 누적확진자는 총 1만3163명으로 늘었다.


오사카부(195명), 아이치현(181명), 후쿠오카현(121명) 등에서도 100명대의 신규확진자가 나왔다.


이에 따라 지자체들은 번화가에서 영업하는 주점과 노래방 등에 대해 휴업 혹은 영업시간 단축을 요청하고 있다.


코로나19 확산세가 두드러진 도쿄도는 오는 3일부터 술을 제공하는 음식점(주점)과 노래방에 대해 영업시간 단축을 요청하겠다고 지난달 말 발표했다.


오사카부도 5일부터 오사카시 번화가의 주점 등에 대해 휴업 혹은 영업시간 단축을 요청할 방침이다.


아이치현은 5일부터 나고야시의 번화가에 있는 주류 제공 음식점과 노래방 등에 대해 휴업 혹은 영업시간 단축을 요청하겠다고 전날 발표했다.


전날 과거 최다인 73명의 확진자가 나온 지바현은 5~6명 이상이 참여하는 회식을 자제해 달라고 요청했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뉴스
안병훈 '1타 차 2위'…"무빙데이 스퍼트~"(종합)
최종수정 2020.08.03 07:16기사입력 2020.08.02 11:24

페덱스세인트주드 셋째날 4언더파, 토드 선두, 파울러 3위, 켑카 4위서 '추격전'

안병훈이 페덱스세인트주드인비테이셔널 셋째날 7번홀에서 티 샷을 날리고 있다. 멤피스(美 테네시주)=Getty images/멀티비츠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안병훈(29ㆍCJ대한통운)의 '무빙데이 스퍼트'다.


2일(한국시간) 미국 테네시주 멤피스 사우스윈드골프장(파70ㆍ7244야드)에서 열린 페덱스세인트주드인비테이셔널(총상금 1050만 달러) 셋째날 4언더파를 작성해 2위(11언더파 199타)로 도약했다. 브렌던 토드가 1타 차 선두(12언더파 198타)다. 리키 파울러 3위(10언더파 200타), 디펜딩챔프 브룩스 켑카(이상 미국)는 4위(9언더파 201타)에서 추격전을 벌이고 있다.


안병훈이 바로 2015년 유러피언투어 메이저 BMW PGA챔피언십을 제패해 파란을 일으킨 선수다. 2016년 세계랭킹 상위랭커 자격으로 미국프로골프(PGA)투어 14개 대회에 나서 상금랭킹 111위를 차지해 단숨에 '직행 티켓'을 확보했다. 5시즌 114경기에서 3차례 2위에 올랐지만 우승이 없어 오히려 속을 태우는 상황이다. 올해 역시 18경기에서 '톱 10'에 5차례 진입하는 등 흐름은 좋다.


이번에는 더욱이 위상이 남다른 월드골프챔피언십(WGC)시리즈다. 첫날 2언더파에 이어 둘째날 5언더파를 몰아치는 등 상승세를 타고 있다. 이날은 버디 6개와 더블보기 1개를 묶었다. 2번홀(파4) 버디로 포문을 열었고, 8번홀(파3)에서는 프린지에서 8.8m 버디를 집어넣었다. 11번홀(파3) 더블보기가 아쉽다. "티 샷이 30야드나 더 날아가 물에 빠졌다"며 "클럽 선택에 오류가 있었다"는 설명이다.

막판 13~16번홀에서 4연속버디를 쓸어 담았다는 게 반갑다. 안병훈은 3, 4라운드 연속 토드, 파울러와 동반플레이를 펼치는데 대해 "두 선수 모두 친절한 성격이라 연습라운드 하는 것처럼 편안한 분위기에서 경기할 수 있었다"며 "무관중 경기라 크게 긴장할 일도 없다"고 자신감을 표명했다. "코스가 어려워 일단 페어웨이를 지킨 뒤 버디를 도모하겠다"는 전략을 곁들였다.


토드는 지난해 11월 2020시즌에 포함되는 버뮤다챔피언십과 마야코바클래식 우승컵을 수집해 벌써 3승째를 바라보고 있다. 선두권은 '넘버 3' 저스틴 토머스(미국)가 5위(8언더파 202타)에 포진해 우승 경쟁이 만만치 않다. 한국은 임성재(22) 공동 10위(6언더파 204타), 강성훈(33ㆍ이상 CJ대한통운) 공동 22위(4언더파 206타) 순이다. '넘버 1' 욘 람은 공동 67위(5오버파 215타)에 그쳤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뉴스
'복면가왕' KCM-한혜진-한이재-연호 아쉬운 탈락...장미여사 가왕 수성 4연승(종합)
최종수정 2020.08.02 20:39기사입력 2020.08.02 20:39
사진='복면가왕' 캡처

[아시아경제 강혜수 기자] 2일 오후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 장미여사가 133대 가왕이 되면서 4연승에 성공했다.


이날 '복면가왕'은 4인의 복면가수들이 장미여사의 4연승에 도전하는 2라운드 무대를 펼쳤다. 첫 번째 무대는 전진과 귀신의 집이 대결을 벌였다. 전진은 아이유의 '이런 엔딩'을 선곡, 청량하고 아련한 보이스를 선보였다. 귀십의 집은 이승철의 '서쪽하늘'을 호소력 짙은 보이스로 소화해 3라운드 진출을 하게 됐다.


가면을 벗은 전진의 정체는 아이돌 그룹 베리베리 리드 보컬 연호였다. 연호는 "이 자리에서 노래할 수 있다는 게 영광스럽다. 중학교 때부터 즐겨보던 프로그램에 나와서 기분이 좋다"며 수줍게 말했다.


2라운드 두 번째는 유고걸과 빨간휴지의 대결이었다. 유고걸은 현철의 '봉선화연정'을, 빨간휴지는 김건모의 '서울의 달'을 선곡했다. 빨간휴지는 노련함이 돋보이는 창법으로 판정단을 사로잡았고, 유고걸은 청명하게 울리는 미성으로 심금을 울렸다. 이 무대는 빨간휴지가 3라운드에 진출했다.

정체를 드러낸 유고걸은 트로트 가수 한이재였다. 여자와 남자의 목소리를 번갈아가며 내는 한이재의 정체에 판정단은 충격을 받은 모습이었다. 특히 한이재는 "내 인생의 반 이상을 코요테 팬으로 살고 있다"며 "신지처럼 무대 공포증이 있었는데 트라우마에 맞서는 모습을 보고 용기를 내게 됐다"고 밝혀 판정단에 앉아있는 신지를 감동시켰다.


사진='복면가왕' 캡처

3라운드 가왕 후보 결정전은 귀신의 집과 빨간휴지가 맞섰다. 귀신의 집은 김범수의 '하루'를, , 빨간휴지는 이장희의 '한 잔의 추억'을 선곡했다. 두 가수의 대결은 13대 8로 귀신의 집이 가왕결전정에 올라갔다.


아쉽게 3라운드에서 꺾인 빨간휴지의 정체는 '갈색추억'을 부른 중견가수 한혜진이었다. 한혜진은 "트로트 선배로서 좋은 모습 아닐까봐 걱정했는데, 와보니까 너무 좋고 재밌다"며 "근데 굉장히 떨렸고 설레기도 했다. 멋진 시간이었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가왕 장미여사가 이은미의 '녹턴'을 불렀다. 풍부한 성량의 장미여사 무대에 판정단은 다시 한 번 손을 들어주었다. 가왕 도전에 실패한 귀신의 집 정체는 대표 감성 발라더 KCM이었다. KCM은 "열심히 해서 가왕 자리를 노려볼까 생각도 했다. 하지만 가왕의 무대에 너무 감동 받았다. 노래도 노래지만 장미여사의 깊이는 따라갈 수 없겠구나 생각했다"고 겸손한 소감을 남겼다.


MBC 음악 예능프로그램 '복면가왕'은 매주 일요일 오후 6시 20분에 방송된다



강혜수 객원기자 weltebosh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자동으로 다음기사가 보여집니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