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브라질,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 1억회분 구매계약
최종수정 2020.08.02 06:25기사입력 2020.08.02 06:25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이현우 기자] 브라질이 영국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백신 1억회 투여분 구매 계약을 체결한 것으로 알려졌다. 브라질은 향후 아스트라제네카에 백신 생산기술 또한 이전받을 계획으로 알려졌다.


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1일(현지시간) 브라질 보건부는 아스트라제네카와 옥스퍼드대가 함께 개발 중인 백신을 1억회분을 구매하는 계약을 전날 체결했다고 밝혔다. 브라질 보건부 관계자는 아스트라제네카가 개발 중인 백신이 현재 임상 3상 시험 단계를 거치고 있으며, 개발이 끝나면 12월 중 1차분 백신 1500만회분이 브라질에 공급될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이어 내년 1월에 2차로 1500만회분, 3월부터는 나머지 7000만회분이 차례로 브라질에 도착할 것으로 브라질 보건부는 전망했다. 해당 계약에는 아스트라제네카가 브라질의 의료기관인 오스바우두 크루즈 재단(Fiocruz)에 백신 생산기술을 이전하는 내용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브라질 상파울루주에서는 지난달 21일부터 중국 제약사 시노백과 공동개발 중인 코로나19 백신의 임상 3상 시험이 시작됐다 밝힌 바 있다. 주앙 도리아 상파울루 주지사는 임상 3상 시험이 성공적으로 이뤄지면 올해 안에 백신 생산에 착수하고, 접종은 내년 1월부터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현우 기자 knos84@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뉴스
日 코로나19 신규 확진 1536명…나흘 째 하루 1000명대 확진자 발생
최종수정 2020.08.02 10:01기사입력 2020.08.02 10:01

지자체, 식당 및 노래방 등 휴업요청 늘어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이 빠르게 확산하자 주점과 노래방 등에 대해 휴업을 요청하는 지방자치단체가 늘어나고 있다고 NHK이 2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전날 일본에서 발생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총 1536명인것으로 집계됐다. 이에따라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 탑승자 712명을 포함해 총 3만8637명으로 늘었다.


일본의 하루 확진자는 지난달 29일 1264명, 30일 1301명, 31일 1580명으로 사흘 연속 최다 기록을 세웠다.


이달 1일 확진자는 1536명으로 전날인 1580명보다 소폭 감소했지만, 나흘 연속 1000명대의 신규 확진자를 유지하고 있다.

도쿄도에서는 전날 472명의 확진자가 새로 확인돼 누적확진자는 총 1만3163명으로 늘었다.


오사카부(195명), 아이치현(181명), 후쿠오카현(121명) 등에서도 100명대의 신규확진자가 나왔다.


이에 따라 지자체들은 번화가에서 영업하는 주점과 노래방 등에 대해 휴업 혹은 영업시간 단축을 요청하고 있다.


코로나19 확산세가 두드러진 도쿄도는 오는 3일부터 술을 제공하는 음식점(주점)과 노래방에 대해 영업시간 단축을 요청하겠다고 지난달 말 발표했다.


오사카부도 5일부터 오사카시 번화가의 주점 등에 대해 휴업 혹은 영업시간 단축을 요청할 방침이다.


아이치현은 5일부터 나고야시의 번화가에 있는 주류 제공 음식점과 노래방 등에 대해 휴업 혹은 영업시간 단축을 요청하겠다고 전날 발표했다.


전날 과거 최다인 73명의 확진자가 나온 지바현은 5~6명 이상이 참여하는 회식을 자제해 달라고 요청했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뉴스
안병훈 '1타 차 2위'…"무빙데이 스퍼트~"(종합)
최종수정 2020.08.03 07:16기사입력 2020.08.02 11:24

페덱스세인트주드 셋째날 4언더파, 토드 선두, 파울러 3위, 켑카 4위서 '추격전'

안병훈이 페덱스세인트주드인비테이셔널 셋째날 7번홀에서 티 샷을 날리고 있다. 멤피스(美 테네시주)=Getty images/멀티비츠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안병훈(29ㆍCJ대한통운)의 '무빙데이 스퍼트'다.


2일(한국시간) 미국 테네시주 멤피스 사우스윈드골프장(파70ㆍ7244야드)에서 열린 페덱스세인트주드인비테이셔널(총상금 1050만 달러) 셋째날 4언더파를 작성해 2위(11언더파 199타)로 도약했다. 브렌던 토드가 1타 차 선두(12언더파 198타)다. 리키 파울러 3위(10언더파 200타), 디펜딩챔프 브룩스 켑카(이상 미국)는 4위(9언더파 201타)에서 추격전을 벌이고 있다.


안병훈이 바로 2015년 유러피언투어 메이저 BMW PGA챔피언십을 제패해 파란을 일으킨 선수다. 2016년 세계랭킹 상위랭커 자격으로 미국프로골프(PGA)투어 14개 대회에 나서 상금랭킹 111위를 차지해 단숨에 '직행 티켓'을 확보했다. 5시즌 114경기에서 3차례 2위에 올랐지만 우승이 없어 오히려 속을 태우는 상황이다. 올해 역시 18경기에서 '톱 10'에 5차례 진입하는 등 흐름은 좋다.


이번에는 더욱이 위상이 남다른 월드골프챔피언십(WGC)시리즈다. 첫날 2언더파에 이어 둘째날 5언더파를 몰아치는 등 상승세를 타고 있다. 이날은 버디 6개와 더블보기 1개를 묶었다. 2번홀(파4) 버디로 포문을 열었고, 8번홀(파3)에서는 프린지에서 8.8m 버디를 집어넣었다. 11번홀(파3) 더블보기가 아쉽다. "티 샷이 30야드나 더 날아가 물에 빠졌다"며 "클럽 선택에 오류가 있었다"는 설명이다.

막판 13~16번홀에서 4연속버디를 쓸어 담았다는 게 반갑다. 안병훈은 3, 4라운드 연속 토드, 파울러와 동반플레이를 펼치는데 대해 "두 선수 모두 친절한 성격이라 연습라운드 하는 것처럼 편안한 분위기에서 경기할 수 있었다"며 "무관중 경기라 크게 긴장할 일도 없다"고 자신감을 표명했다. "코스가 어려워 일단 페어웨이를 지킨 뒤 버디를 도모하겠다"는 전략을 곁들였다.


토드는 지난해 11월 2020시즌에 포함되는 버뮤다챔피언십과 마야코바클래식 우승컵을 수집해 벌써 3승째를 바라보고 있다. 선두권은 '넘버 3' 저스틴 토머스(미국)가 5위(8언더파 202타)에 포진해 우승 경쟁이 만만치 않다. 한국은 임성재(22) 공동 10위(6언더파 204타), 강성훈(33ㆍ이상 CJ대한통운) 공동 22위(4언더파 206타) 순이다. '넘버 1' 욘 람은 공동 67위(5오버파 215타)에 그쳤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자동으로 다음기사가 보여집니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