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검찰, 서초경찰서 압수수색(상보)
최종수정 2019.12.02 17:47기사입력 2019.12.02 17:47

[아시아경제 김민영 기자] 검찰이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아래에서 행정관으로 근무했던 검찰 수사관의 사망 사건과 관련해 서울 서초경찰서를 압수수색 했다.


2일 수사당국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은 이날 오후 서초경찰서를 압수수색 했다.


검찰은 전날 숨진 채 발견된 서울동부지검 소속 수사관 A씨의 사망원인을 밝히고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 등을 규명하는 데에 필요하다는 판단을 하고 그의 휴대전화를 확보하고자 법원의 영장을 받아 압수수색한 것으로 전해졌다.


A수사관은 전날 오후 3시쯤 서초동 한 지인의 사무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A씨는 당일 오후 6시 참고인 신분으로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할 예정이었다. 현장에선 9장 분량의 유서가 발견됐다.


검찰은 "고인이 사망에 이르게 된 경위에 대해 한 점의 의문도 없도록 밝히는 한편, 이와 관련한 의혹 전반을 신속하고 철저히 규명할 예정"이라고 했다.



김민영 기자 my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