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주사파 뒤에 김정일' 논란…박홍 前서강대 총장 선종
최종수정 2019.11.09 13:37기사입력 2019.11.09 10:08
박홍 전 서강대 총장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문제원 기자] 1990년대 학생운동 세력이던 '주사파' 배후에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있다고 주장해 논란을 일으켰던 박홍 전 서강대 총장이 9일 선종했다. 향년 78세.


박 전 총장은 2017년 신장 투석을 받아 몸 상태가 악화해 서울의 한 종합병원을 찾았고, 당뇨 합병증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박 전 총장은 2년간 투병해오다 최근 몸 상태가 악화해 입원 치료를 받았고, 이날 오전 4시40분 세상을 뜬 것으로 전해졌다.


발인은 11일, 장지는 용인천주교묘지다.

박 전 총장은 1989년부터 1996년까지 8년간 서강대 총장을 지냈다.


1994년 7월18일 김영삼 당시 대통령 초청으로 청와대에서 열린 전국 14개 대학 총장 오찬에서 "주사파 뒤에는 사노맹이 있고 사노맹 뒤에는 사로청, 사로청 뒤에는 김정일이 있다"고 주장해 파문을 일으킨 바 있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