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北 "우쭐거리는 해병대, 남한에서도 왕따" 연일 맹공
최종수정 2019.10.21 09:21기사입력 2019.10.21 09:16

"남한 청년들도 해병대 안 가려고 해"

지난 15일 오전 경기도 화성시 해병대사령부에서 열린 국회 국방위원회의 해병대사령부 및 서북도서방위사령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이승도 사령관이 증인선서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동표 기자] 북·미 비핵화 협상에서 '안전보장'을 강조하고 있는 북한이 최근 선전매체들을 동원해 한국 해병대를 향해 연일 맹공을 퍼붓고 있다.


21일 북한 대외선전매체 메아리는 "최근 남조선군내부에서 오래전부터 '특수군종'이라고 우쭐렁거리는 해병대를 시기질투하고 따돌리는 현상들이 더욱 심해지고있다고 한다"면서 해병대를 연신 깎아내렸다.


이 매체는 "특히 남조선해군에서는 해병대가 해군으로부터의 독립을 주장하며 저들의 지시를 잘 받아먹지 않는다고 하면서 해병대로 넘어간 상륙작전지휘권을 다시 해군에 귀속시켜야 한다고 떠들고 있다"면서 남남갈등을 유도했다.


이어 "남조선언론, 전문가들은 '특수군종'으로 알려진 해병대가 군내부에서 몰리고 있다. 청년들속에서도 해병대 복무를 기피하는 현상이 심해지고 있다"고도 주장했다.

지난 19일에는 북한 매체가 2010년 연평도 포격을 거론하며 '유사시 함박도를 초토화할 계획을 세웠다'고 밝힌 이승도 해병대사령관을 직접 비난했다.


대남 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TV는 이날 홈페이지에 올린 '연평도를 벌써 잊었는가?' 제목의 영상에서 지난 15일 국회 국방위원회의 해병대사령부 국정감사에서 이 사령관이 한 발언에 대해 "지금 남조선 군부에서 또다시 터져 나온 대결 망언이 사람들을 아연케 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매체는 "이승도로 말하면 골수까지 동족 대결에 환장한 대결광신자로서 연평도 해병대 부대장으로 있던 지난 2010년 감히 우리를 건드렸다가 우리 군대의 불소나기 맛을 톡톡히 본 자"라고 주장했다.


이 사령관은 2010년 11월 23일 북한의 연평도 포격 도발 때 연평부대장으로서 13분 만에 K-9 자주포로 응사해 북한의 추가 도발을 막았던 인물이다.


우리민족끼리는 "그때로부터 근 10년이 흐른 오늘까지도 정신을 못 차리고 이른바 초토화 계획이라는 따위의 망발을 줴쳐대고 있으니 이것이야말로 시대착오적인 망상에 사로잡힌 부나비의 허세가 아닐 수 없다"면서 "참으로 활활 타오르는 불길에 무모하게 날아드는 부나비 엄지 새끼와 신통히도 같다"고 비난했다.


이달 초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여린 북·미 실무협상 이후, 북한은 지속해서 자신들의 체제 안전보장과 직결된 한미군사 공조 현안에 대해 비난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북한 관영매체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16일 최근 실시된 한미 해병대 연합훈련에 대해 '명명백백한 북침공격연습'으로 규정하며 "상대방을 겨냥한 위험천만한 침략전쟁훈련이 계획되고 있는 속에서 대화와 평화를 논할 수 있겠느냐"고 주장했다.


특히 한미 해병대 연합훈련은 "우리 공화국의 전략적 종심과 중요거점들에 대한 정밀타격, 기습점령 능력을 숙달하기 위한 것"이라며 "그 규모와 형식이 어떠하든…적대행위의 가장 집중적인 발로이며 조선반도(한반도)와 지역의 평화와 안정에 대한 엄중한 위협"이라고 주장했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