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시리아 북부 주둔 미군 철수 시작…對터키 초강력 제재 예고
최종수정 2019.10.14 04:16기사입력 2019.10.14 04:16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뉴욕=김봉수 특파원] 미국이 시리아 북부 주둔 미군 철수 방침을 재확인하는 한편 터키에 대한 강력한 제재를 예고했다.


마크 에스퍼 미 국방부 장관은 13일(현지시간) CBS방송의 '페이스 더 네이션' 프로그램에 출연해 "1000여명의 미군이 시리아 북부로부터 가능한 한 안전하고 빠르게 철수할 준비를 하고 있다"고 밝혔다.


에스퍼 장관은 이어 "지난 하루 동안 터키는 당초 계획보다 더 남쪽과 서쪽으로 공격을 확장할 생각이라는 것을 알게 됐다"면서 "시리아 민주군(SDF)도 터키에 대한 반격을 위해 러시아, 시리아와 거래를 모색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에스퍼 장관은 또 "우리는 현재 미군이 터키군과 쿠르드족 민병대 사이에 끼어 있는 상황으로 매우 바람직하지 않다"며 "대통령과 지난 밤 상의했으며, 국가안보팀과 토론한 후 대통령은 시리아 북부로부터의 철군을 시작하라고 명령했다"고 전했다.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부 장관은 터키에 대한 강도 높은 제재 부과를 경고했다. 므누신 장관은 이날 ABC방송 '디스위크'에 출연해 "트럼프 대통령이 터키에서의 진행 상황에 집중해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쿠르드족들의 피난 행렬과 포로로 잡혀 있던 이슬람국가(IS) 전사들의 탈출 소식에 대해선 "백악관 국가안보위원회(NSC)와 만나서 대책을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므누신 장관은 "우리는 제재를 부과하겠다고 즉시 통보할 준비가 돼 있다"면서 "이같은 제재들은 작게 시작할 수도 있다. 그들은 터키 경제를 파괴할 수 있는 최대한의 압박을 받게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므누신 장관은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의 '불(不)개입주의ㆍ고립주의 원칙'을 옹호했다. 그는 "모든 사람들이 우리가 오랜 동맹이었던 쿠르드족을 포기하고 있다고 말하고 있다"면서 "시리아에서의 우리의 역할은 쿠르드족을 위해 영토를 방어하는 것이 아니었다. 우리의 목적은 이슬람국가(IS) 퇴출이었다"고 주장했다.


앞서 므누신 장관은 지난 11일 트럼프 대통령이 터키에 대해 강력한 제재를 부과할 수 있는 행정 명령에 서명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 행정 명령은 "시리아 북부에서 쿠르드족 민병대에 대한 작전에서 터키가 특정한 선을 넘을 경우 터키 정부와 관련된 어떤 개인에 대해서도 매우 심각한 제재를 부과할 수 있다"는 내용이었다.


이에 대해 므누신 장관은 이날 "터키 정부의 달러화 거래 전면 금지와 같은 초강경 제재가 포함될 수 있다"고 전했다.



뉴욕=김봉수 특파원 bs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