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전 꼭 부쳐야 하나요" 시간·비용 줄인 완제품 명절 음식 인기
최종수정 2019.09.12 06:00기사입력 2019.09.12 06:00

명절음식 대행업체 이용, 2년 사이 112% 증가
음식준비 주도권 쥔 50·60대 중심으로 두드러져
명절먹거리 '송편' 전년 추석 대비 판매량 67% 증가
편리함 속 명절 의미 퇴식 우려 목소리도

지난 2월 신한카드에 따르면 50·60대를 중심으로 명절 음식 대행업체 이용 증가율이 두드러진 것으로 조사됐다/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윤경 기자] "요즘 다 맞벌이하고 피곤한데 누가 일일이 음식하나요? 전도 잘 안 먹어서 필요한 만큼만 사는 게 더 싸고 음식도 안 남아서 훨씬 나아요"


손수 명절 음식을 준비하던 과거와 달리 최근 완제품 음식을 구매하는 등 명절 음식준비 문화가 변화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신한카드 빅데이터연구소(2016~2018년 설·추석 연휴) 데이터 결과에 따르면 명절 음식 대행업체 이용 건수는 최근 2년 사이 112% 증가했다. 또 최근 2년간 반찬가게 등에서 이용된 사용금액은 9.5% 증가했다.


이같은 변화는 주로 음식준비를 도맡고 있는 50·60대를 중심으로 대행업체 이용 증가율이 두드러졌다. 60대 이용은 2년 전 대비 명절 기간에 반찬가게·전집 이용이 49.3% 증가했다. 50대 이용률도 32.4%에 달했다.

온라인 쇼핑사이트 G마켓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8월28일~9월3일 사이 명절 먹거리 판매량 역시 지난해 추석을 앞둔 기간보다 최대 2배 증가했다.


품목별 매출을 살펴보면 추석에 빠지지 않는 송편은 67%, 조리를 완성해 전자레인지로 데우기만 하면 완성되는 전류는 12% 증가했다. 또, 데우거나 끓여 바로 먹을 수 있는 즉석탕·찌개·찜류 매출도 24% 늘어났다.


결혼 12년 차 40대 여성 A 씨는 "2년 전부터 동서들과 의논해 전과 나물만큼은 사 먹고 있다"라면서 "시간과 노동력이 줄어드니 명절 스트레스도 훨씬 덜하다"고 말했다.




그런가 하면 차례에 필요한 모든 품목을 배달받아 볼 수도 있다. 음식과 물품 등 차례 품목을 당일에 받아보는 서비스 판매는 전년 추석 대비 142% 증가했다. 차례를 지내는 추석 당일에 배달돼 반응이 좋다는 것이 업계의 의견이다.


또, 각종 제례를 대신해주는 업체도 등장했다. 몸만 와서 차례를 지내거나 인터넷으로 영상을 볼 수도 있다.


50대 남성 B 씨는 "가족이 항상 바빠서 여행 갈 시간이 없었는데 지난 설에는 전부 대행업체에 맡기고 당일 설 당일 전까지 가족끼리 동남아로 여행을 다녀왔다"고 말했다. 이어 "이런 서비스가 있다는 것을 진작 알았더라면 더 좋았을 텐데 너무 아쉽다"라고 전했다.


반면 일각에서는 편리함에 명절 의미가 퇴색될까 봐 우려된다는 목소리도 있다.


60대 여성 C 씨는 직접 장만한 음식으로 조상을 공경해야 한다면서 "시대가 아무리 변했다고 해도 모든 걸 외부에 맡기는 건 영 내키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편리한 것보다 중요한 것은 명절의 의미"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가족들이 모여 앉아 음식을 준비하고 만드는 과정에서 정성이 들어간다. 이 모든 게 조상에 대한 공경의 의미"라고 말했다.



김윤경 기자 ykk022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뉴스
'타짜: 원 아이드 잭' 추석연휴 전초전 압승…매출점유율 47.6%
최종수정 2019.09.12 01:30기사입력 2019.09.12 01:27

'나쁜 녀석들: 더 무비' 좌석판매율 24.1% 그쳐…'힘을 내요, 미스터 리'는 10.0%



[아시아경제 이종길 기자]박정민·류승범 주연의 ‘타짜: 원 아이드 잭’이 추석 연휴 박스오피스 경쟁에서 우위를 점했다. 12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이 영화는 전날 스크린 1345개(5761회 상영)에서 32만8591명을 모았다. 가장 높은 좌석판매율(34.0%)로 매출액점유율 47.6%를 기록했다. 극장 관객의 절반가량을 차지하며 순조로운 출발을 알렸다.


마동석·김상중 주연의 ‘나쁜 녀석들: 더 무비’는 스크린 1138개(5773회 상영)에서 24만1907명을 동원했다. 타짜: 원 아이드 잭(96만7966석)보다 많은 100만4708석을 확보했으나 좌석판매율이 24.1%에 그쳤다. 매출액점유율은 34.9%. 차승원 주연의 ‘힘을 내요, 미스터 리’는 흥행에 먹구름이 드리웠다. 스크린 906개(3864회 상영)에서 5만5057명을 모았다. 나쁜 녀석들: 더 무비의 절반 수준인 좌석 수(55만444석)에도 판매율이 10.0%에 머물렀다. 매출액점유율은 7.6%다.




지난 10일까지 박스오피스 선두를 달린 ‘그것: 두 번째 이야기’는 4위로 밀렸다. 스크린 310개(483회 상영)에서 1만5018명을 동원했다. 좌석판매율(24.4%)은 2위. 좌석 수가 6만1470석에 불과해 큰 의미는 없다. 매출액점유율은 2.1%, 누적 관객은 48만8363명이다. 정해인·김고은 주연의 ‘유열의 음악앨범’은 스크린 319개(655회 상영)에서 1만1728명을 모았다. 좌석판매율 14.4%로 매출액점유율 1.7%를 기록했다. 누적 관객은 118만3170명이다.


‘엑시트(9483명·누적 926만5329명)’와 ‘극장판 헬로카봇 : 달나라를 구해줘!(7175명·누적 34만3161명)’, ‘플레이모빌: 더 무비(3879명·누적 5494명)’, ‘벌새(3768명·누적 5만4234명)’, ‘극장판 반지의 비밀일기(3347명·누적 6991명)’, ‘변신(2889명·누적 178만9217명)’은 그 뒤를 차례로 이었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뉴스
노민우, 반가운 근황…"주말 잘 보내세요"
최종수정 2019.09.12 10:15기사입력 2019.09.12 10:15
가수 노민우 / 사진=노민우 인스타그램 캡처


[아시아경제 임주형 인턴기자] 가수 노민우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근황을 전했다.


최근 노민우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남은 주말 잘 보내세요"라는 글과 함께 자신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을 본 누리꾼들은 "정말 잘 생기셨네요", "멋지세요", "잘 보내겠습니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노민우는 2004년 앨범 'Paradox(패러독스)'를 통해 데뷔했다. 이후 그는 '아내가 뿔났다', '먹는 존재', '검법남녀' 등 여러 드라마에 출연하며 연기 활동으로 대중에 이름을 알리기도 했다.

노민우는 12일 오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복면가왕' 추석특집 편에서도 방송분이 공개되기도 했다. 앞서 해당 프로그램에 출연했던 그는 당시 출중한 가창력으로 출연진의 주목을 받은 바 있다.



임주형 인턴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자동으로 다음기사가 보여집니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