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北, 해킹으로 2조4000억원 탈취…한국이 최대 피해
최종수정 2019.08.13 15:40기사입력 2019.08.13 15:38
유엔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 보고서




[아시아경제 김동표 기자] 북한이 사이버 해킹으로 최대 20억달러(약 2조4380억원)'를 탈취했으며 건수 기준으로 최대 피해국은 한국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12일(현지시간) AP통신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산하 대북제재위원회의 북한 해킹과 관련한 보고서를 인용해, 한국의 피해 사례가 10건에 이르며 건수 기준 최대 피해국이라고 밝혔다.


대북제재위는 북한의 소행으로 판단되는 17개국을 상대로 최소 35건의 사이버 해킹 조사를 진행 중이며, 대상기간은 2015년 12월부터 올해 5월까지로 전해졌다.


다만 구체적인 피해 금액은 알려지지 않고 있다. 한국 다음으로 피해 건수가 많은 나라는 3건의 인도였고, 방글라데시와 칠레가 각각 2건으로 뒤를 이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다음으로 코스타리카, 감비아, 과테말라, 쿠웨이트, 라이베리아, 말레이시아, 몰타, 나이지리아, 폴란드, 슬로베니아, 남아프리카공화국, 튀니지, 베트남 등이 각각 1건을 기록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보고서는 대북제재위 전문가 패널이 작성한 반기 보고서로 안보리 이사국들의 회람을 거쳐 특별한 이견이 없으면 9월 초께 채택될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이달초 주요 외신들은 대북제재위가 최근 안보리에 제출한 보고서에서 북한이 은행이나 가상화폐거래소에 대한 해킹으로 20억달러 규모의 자금을 탈취했다는 평가를 했다고 보도한 바 있는데, 피해국가로 한국이 특별히 거론되지는 않았었다.


한편 북한은 2011년 농협 전산망 해킹, 2013년 3월과 6월 방송·금융사와 정부를 대상으로 사이버테러를 감행한 적이 있다.


국가정보원은 지난 3월 국회 정보위 전체회의에서 "북한이 가상화폐 관련 해킹으로 360억원을 챙겼다"며 "방글라데시 은행과 칠레 은행 등에서 해킹이 있었다"고 밝힌 바 있다.


대북제재위는 지난 3월 공개한 연례보고서에서는 북한의 해커들이 2018년 5월 칠레 은행을 해킹해 1000만 달러(약 113억원)를 빼돌리고, 같은 해 8월에는 인도의 코스모스 은행에서 1350만 달러를 빼내 홍콩의 북한 관련 회사 계좌로 이체했다고 밝혔다.


또 "북한은 2017년 1월부터 2018년 9월까지 아시아에서 최소 5차례에 걸쳐 가상화폐거래소를 해킹, 5억7100만 달러(약 6천458억원)를 절취했다"고도 지적했다.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