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유통 핫피플]"흔한 피자 매장, '뷔페'로 바꾸니 매출 140% 늘었죠"
최종수정 2019.07.12 08:44기사입력 2019.07.12 08:44

김훈래 미스터피자 매장 재활성화(SRP) 팀장



[아시아경제 최신혜 기자] 프랜차이즈 피자 매장에서 맛보는 맥주와 디저트. 낯설지만 분명 눈길이 가는 조합이다. 콜라 대신 '피맥'(피자+맥주)을 즐길 수 있다면 30~40대 친구들과 모임 장소로도, 데이트 장소로도 나쁘지 않다. 미스터피자가 이 어려운 걸, 해냈다.


미스터피자가 지난해 6월부터 '매장 재활성화 프로젝트'(SRP)를 통해 다수 매장을 '피자 뷔페'로 변신시키는 중이다. 무려 1만원대 저렴한 금액으로 프리미엄 피자 3~6종과 샐러드바, 핫디쉬, 디저트, 커피를 즐길 수 있는 뷔페다. SRP팀을 이끄는 김훈래(41) 팀장은 "매출 감소, 인력 및 매장관리 비용 감소 등의 악순환을 방지하기 위해 최소 비용과 기간을 투자해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를 충족할 수 있는 뷔페 매장을 선보이게 됐다"고 설명했다.


김 팀장은 2005년 MP그룹에 입사한 후 국내ㆍ중국사업부 등의 마케팅을 담당해온 외식 마케팅 전문가다. 지난해 6월 SRP팀 신설과 동시에 팀장으로 발령 받아 근무 중이다. 그는 '외식의 답은 언제나 매장에 있다'는 철칙 하에 고민이 생길 때면 언제나 현장에 나가는 직원으로 유명하다. 인테리어, 외식 마케팅, 매장 영업 등 외식 프랜차이즈에 필요한 역량을 갖춘 4명의 전문가와 함께 팀을 운영하고 있다.



피자 뷔페로 전환한 미스터피자 매장은 현재까지 총 36개에 달한다. 평균 25~50%대 매출 신장을 기록하며 순항 중이다. 김 팀장은 "지난 2월 SRP를 진행한 '부산 경성대점'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며 "이곳은 2001년 개점 이래 우수 매장으로 손꼽히며 안정적으로 운영돼왔지만 점주가 매장 주요 타깃인 2025세대는 국내 외식 트렌드를 이끄는 핵심 고객층으로 최신 트렌드에 민감하다며 뷔페 전환을 원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현장 조사를 통해 부산 경성대점을 방문하는 여대생 고객이 샐러드 메뉴에 대한 수요가 높고, 다양한 디저트 메뉴를 원한다는 점을 발견하고 메뉴에 반영했다. 에그타르트를 토핑으로 활용한 '에그타르트' 피자를 선보이고 파프리카, 닭가슴살 토핑 등을 추가해 샐러드 존을 강화했다. 뷔페 전환 이후 전년 동기 대비 월 평균 140% 대의 매출 신장 효과를 거두며 승승장구 중이다.


수도권부터 지방 곳곳까지 뷔페 매장을 연 지점들의 매출이 매달 상승하자 태스크포스팀(TFT)이었던 SRP팀은 미스터피자의 정규 조직으로 자리 잡았다. 김 팀장은 "앞으로 매달 10개 뷔페 매장을 추가할 예정"이라며 "연말까지 90개 매장에 피자 뷔페 시스템을 도입해 매출 신장 및 흑자 전환에 기여하고 싶다"고 소망을 밝혔다. 또 "미스터피자의 '황금기'로 불렸던 2010년대 중반까지 해외시장 진출 업무를 담당했던 사람으로서, 국내 피자 시장 1위 탈환 및 미스터피자 제2의 전성기 도약을 위해 분주히 달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신혜 기자 ss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