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김혜수, 과거 모친 채무 전 재산으로 변제…아파트 월세 살기도”
최종수정 2019.07.11 16:31기사입력 2019.07.11 11:32
배우 김혜수/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최석환 인턴기자] 모친 채무 논란에 휩싸인 배우 김혜수(49)씨가 어머니의 빚 때문에 곤혹스러운 일을 자주 겪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김대오 연예전문기자는 11일 YTN라디오 ‘김호성의 출발 새아침’과의 인터뷰에서 “김혜수가 어머니 문제 때문에 상당히 곤혹스러운 입장에 빠진 적이 많았다”고 말했다. 김 기자는 1991년부터 김혜수와 친분을 유지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김 기자는 “실제로 (김혜수가) 2012년 당시 거의 모든 재산으로 어머니 채무를 변제해줬다”고 주장했다.


그는 “(김혜수가) 마포에 있는 아파트에서 월세로 산적도 있다. 김혜수는 어머니의 빚을 계속 변제했던 상황”이라며 “김혜수의 어머니에게 돈을 못 받은 사람들이 김혜수의 이름을 보고 빌려줬다면서 연대 채무에 대해 주장하고 있지만, 김혜수가 이번에는 법률 대리인을 통해 ‘나와는 상관없다, 어머니가 해결해야 한다’는 점을 분명히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여자 연예인들이 이런 일들에 많이 휩싸인다. 그래서 채무자들이 아무 상관없는 연예인들이 촬영하는 장소까지 와서 촬영을 방해하고 돈을 받아내려 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저도 기자 생활을 하면서 돈 좀 받게 해달라며 기사화 해달라는 부탁을 많이 받았다”고 밝혔다.


앞서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는 10일 김혜수 모친이 사업을 이유로 13억 5000만원을 빌렸으나 몇 년이 지난 뒤에도 이를 갚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김혜수의 어머니는 경기도 양평에 타운하우스를 짓는다며 2011년 이후 지인들에게 13억 5000만 원을 빌려갔다. 피해자들은 김혜수의 엄마라는 이유로 돈을 빌려준 것으로 전해졌다. 이중에는 현직 국회의원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논란이 불거지자 김혜수 측 법률대리인은 10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김혜수의 어머니는 십수 년 전부터 금전 문제를 일으켜 왔으며, 2012년 경 당시 전 재산으로도 감당할 수 없을 정도의 막대한 빚을 져 불화를 겪은 뒤 관계를 끊었다”고 밝혔다.


김혜수 측은 “문제의 책임은 김혜수가 아닌 당사자인 어머니에게 있다. 김혜수가 어머니를 대신하여 법적 책임을 질 근거는 없다고 확인된다”며 “위법한 명예훼손과 사생활 침해에 대해서는 부득이 법적 조치를 취할 수밖에 없다”고 전했다.



최석환 인턴기자 ccccsh012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