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아버지가 말기 암 선고" 버닝썬 이문호 대표, 울먹이며 보석 요청
최종수정 2019.06.20 16:30기사입력 2019.06.20 13:28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형민 기자] 마약을 투약한 혐의로 구속기소 된 클럽 '버닝썬' 이문호(29) 대표가 법정에서 울먹이며 보석을 허가해달라고 호소했다.


이 대표는 20일 서울중앙지법 형사24단독 이기홍 판사 심리로 열린 첫 공판에서 "연로하신 아버지가 말기 암으로 시한부 선고를 받은 상황"이라며 보석(보증금 등 조건을 내건 석방)을 허가해달라고 이 판사에게 요청했다.


그는 "아버님이 본 저의 마지막 모습은 구속돼 이렇게 수의를 입은 모습"이라며"마지막이 될지도 모를 상황에서 불효하고 있다는 죄스러움에 하루도 버티기 힘들다"고 했다. "현재 부모님을 부양할 수 있는 사람은 저밖에 없다"며 "아버님의 항암치료도, 생계도 제가 없으면 힘들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2018년~지난 2월 서울 강남의 클럽 등에서 엑스터시와 케타민 등 마약류를 10여 차례 투약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그는 혐의를 부인했다. 이 대표 측 변호인은 "이 대표에게 마약을 건네줬다고 지목된 이들과 마약을 나눌 정도의 친분이 없다"고 했다.



김형민 기자 khm193@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