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하연수, 또 댓글 논란 "질문 500번 받았는데, 이젠 알아주셨으면"
최종수정 2019.06.20 16:43기사입력 2019.06.19 14:30
배우 하연수가 한 팬의 댓글에 예민하게 반응해 또 다시 구설에 올랐다/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아시아경제 김가연 인턴기자] 배우 하연수가 한 팬의 댓글에 예민하게 반응해 누리꾼들의 뭇매를 맞고 있다.


하연수는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작년에 작업한 '화조도' 판매합니다. 벽에 걸 수 있는 족자입니다"라면서 족자를 찍은 사진 한 장을 게재했다.


한 누리꾼은 해당 게시글 댓글을 통해 "연수님이 직접 작업한건가요?"라며 물었다. 이에 하연수는 "500번 정도 받은 질문이라 씁쓸하네요. 이젠 좀 알아주셨으면"이라면서 "그렇습니다. 그림 그린지는 20년 되었구요"라고 말했다.


이 같은 하연수의 반응이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퍼지자, 누리꾼들은 "팬에게 너무 까칠하게 반응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을 내놨다.

한 누리꾼은 "물건 판매하는 입장에서 잠재고객에게 저렇게 답하는 건 까칠한 것 맞다"라면서 "어느 공방이나 전시회에 가서 '이것도 판매하시냐'고 물어봤는데 '네, 할인이라고 500번 말한 것 같은데 이제는 알아주셨으면 좋겠네요'라고 답한 거랑 마찬가지"라고 비꼬았다.


이밖에도 누리꾼들은 "주어도 없고 직접도 없는데 사람들이 어떻게 알겠냐", "짜증날만한 상황이어도 저렇게까지 반응하는 건 이상하다", "저럴거면 굳이 대답하지 말든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일각에서는 해당 댓글을 쓴 누리꾼의 태도를 지적하며 "이해할 수 있는 상황"이라는 반응도 나왔다.


한 누리꾼은 "'작년에 작업한'이라고 하면 당연히 본인이 그린 것 아니냐"라며 "그런데도 굳이 '니가 했냐'고 묻는 것 같아서 저렇게 반응할 수도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또 다른 누리꾼 또한 "전부터 하연수가 작업했다는 글에 '직접 한거냐', '다른 사람이 대신 그려준 것 아니냐'는 악플이 많았다. 그래서 저렇게 반응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하연수는 지난 2016년에도 팬들에게 날카롭게 반응해 여러 차례 구설에 오른 바 있다. 하연수는 지난 2016년 8월 자신의 인스타그램 댓글로 "사진 속 작품이 뭐냐"고 묻는 한 팬에게 "방법은 당연히 도록을 구매하거나 구글링하는 것인데 구글링할 용의가 없어 보이셔서 답을 드린다"고 답했다.


또 같은해 하연수는 "하프의 대중화를 위해 공연도 더 많이 챙겨 보고, 하프 연주도 다시 시작해야겠다"라며 글을 올렸다. 이에 한 누리꾼이 "가격의 압박이 너무 크다"고 말하자, 하연수는 "잘 모르시면 센스 있게 검색을 해보신 후 댓글을 써주시는 게 다른 분들에게도 혼선을 주지 않고 이 게시물에 도움을 주시는 방법이라 생각됩니다"라고 비꼬았다.


이후 논란이 확산하자, 하연수는 자필 사과문을 통해 "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라온 팬들 질문에 신중하지 못한 답변을 하면서 직접 상처받았을 팬들에게 진심으로 사죄한다"라며 "저의 경솔함으로 많은 분에게 실망을 안겨드리는 일이 없도록 하겠다"고 사과했다.




김가연 인턴기자 katekim22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