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전문] 조현 성상품화 논란에 팬들 "지금이 조선 시대냐, 여성 외모도 경쟁력"
최종수정 2019.06.18 11:07기사입력 2019.06.18 11:07
베리굿 조현(중앙) / 사진=CJ ENM, OGN

[아시아경제 김가연 인턴기자] 그룹 베리굿 조현(본명 신지원)이 게임 행사에서 노출이 과한 코스프레 의상을 착용해 '성상품화'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베리굿 팬들은 게임 캐릭터를 표현했을 뿐이라며 이러한 논란에 반박하고 나섰다.


걸그룹 베리굿 멤버 조현이 게임 관련 행사서 게임 캐릭터 '코스프레'를 하고 나타난 가운데, 해당 복장이 지나치게 선정적이라는 주장이 나와 논란이 불거졌다.


18일 팬 커뮤니티인 디시인사이드 베리굿 갤러리는 성명서를 발표하며 "17일 조현이 한 예능프로그램 레드카펫 행사에서 착용한 의상이 현재까지도 뜨거운 감자로 이슈화되고 있어, 너무나도 참담한 심정을 금할 길이 없기에 공식적으로 지지 성명문을 발표한다"고 밝혔다.


팬들은 "지금이 조선 시대냐"라며 "도대체 해당 의상이 왜 문제가 되는지 하등의 이유를 찾을 수가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현시대는 점점 남녀평등 사회로 발전하고 있고, 여성의 외모도 사회의 경쟁력 중 하나인 철저한 자기 관리에서 비롯된 능력이라 할 수 있다"라면서 "조현은 '리그 오브 레전드'의 구미호 캐릭터 '아리'를 귀가 달린 머리띠와 보라색 꼬리로 표현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현장에서는 조현의 섹시한 몸매가 코스프레와 어울리면서 ‘실사판 아리’가 튀어나왔다는 호평이 이어졌다"라며 "이를 선정성 논란으로 문제를 삼는 건, 오히려 게임 캐릭터를 제대로 이해하지 못한 것이라 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팬들은 "일부 편향된 시선에 조현이 상처를 받길 바라지 않으며, 언제 어디서나 당당히 자기 몫을 소화하는 조현이 되길 간절히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조현은 전날(17일) 상암동 에스플렉스센터에서 열린 '게임돌림픽 2019:골든카드'에 참석했다. 이날 조현은 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League of Legends)의 한 캐릭터인 '아리' 의상을 입었다. 그러나 행사 이후 "지나치게 선정적"이라는 지적이 잇따르면서 '성상품화'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다.


이에 대해 조현 소속사 제이티지 엔터테인먼트는 "행사 주최 측에서 게임 캐릭터를 오롯이 표현하고자 하는 조현을 생각해 마련해 준 의상"이라면서 "평소 게임을 좋아하는 조현 역시 캐릭터를 코스프레로 온전히 표현하고자 했다"라고 밝혔다.


다음은 베리굿 갤러리 성명서 전문


아이돌 그룹 베리굿을 아끼고 사랑한 팬 커뮤니티 베리굿 갤러리는 2014년 베리굿이 데뷔한 이후 지금까지 늘 한결같은 마음으로 응원하고 지지하는 견고한 팬덤입니다.


17일 조현이 한 예능프로그램 레드카펫 행사에서 착용한 의상이 현재까지도 뜨거운 감자로 이슈화되고 있어, 너무나도 참담한 심정을 금할 길이 없기에 공식적으로 지지 성명문을 발표합니다.


지금이 조선 시대입니까?


도대체 해당 의상이 왜 문제가 되는지 하등의 이유를 찾을 수가 없습니다.


현시대는 점점 남녀평등 사회로 발전하고 있고, 여성의 외모도 사회의 경쟁력 중 하나인 철저한 자기 관리에서 비롯된 능력이라 할 수 있습니다.


조현은 ‘리그 오브 레전드’의 구미호 캐릭터 ‘아리’를 귀가 달린 머리띠와 보라색 꼬리로 표현했습니다. 현장에서는 조현의 섹시한 몸매가 코스프레와 어울리면서 ‘실사판 아리’가 튀어나왔다는 호평이 이어졌습니다.


그런데 이를 선정성 논란으로 문제를 삼는 건, 오히려 게임 캐릭터를 제대로 이해하지 못한 것이라 할 수 있습니다.


베리굿 소속사 제이티지 엔터테인먼트 측에서 밝혔듯, 프로그램을 위해 주최 측과 협의 후 코스프레를 완벽하게 소화하기 위해 준비해 준 의상을 착용한 것입니다.


평소 게임을 좋아하는 조현이 정말 즐겁게 표현하는 모습에 많은 팬들은 감복하지 않을 수 없었다는 걸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베리굿 갤러리 일동은 일부 편향된 시선에 조현이 상처를 받길 바라지 않으며, 언제 어디서나 당당히 자기 몫을 소화하는 조현이 되길 간절히 희망하는 바입니다.


2019년 6월 18일


베리굿 갤러리 일동



김가연 인턴기자 katekim22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