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아내의맛' 첫 정산받은 송가인, 母위한 효도 풀코스 3단계
최종수정 2019.06.18 07:59기사입력 2019.06.18 07:59
TV조선 '미스트롯'으로 이름을 알린 트로트가수 송가인이 엄마 송순단을 위해 '효도 풀코스'를 계획하는 모습이 그려진다/사진=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 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김가연 인턴기자] TV조선 '미스트롯'으로 큰 인기를 얻은 트로트가수 송가인이 엄마를 위해 본격적인 효도에 나서며 '국민 효녀'로 등극한다.


18일 방송되는 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에서는 첫 정산을 받자마자 엄마를 위해 '효도 풀코스'를 계획하는 송가인의 모습이 그려진다.


송가인과 그의 어머니 송순단, '송송모녀'는 청담동 미슐랭 레스토랑을 찾는다. 그러나 이들은 "짭짤이 토마토?", "덕(Duck)과 비프(Beef)?"라며 낯선 언어들에 당황스러워 한다. 이들이 무사히 식사를 마쳤을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이 모아졌다.


이후 송가인은 송순단과 함께 쇼핑에 나선다. 송가인은 '너무 비싼 옷', '레이스가 달린 옷', '검은 옷'은 안된다는 엄마의 조건에 맞는 옷을 찾는다. 또 송가인은 송순단에 용돈 봉투를 건넨다.

그러나 송순단은 "나는 생전 메이커 못 해줬는데, 미안하다"라며 송가인에 대한 미안함을 전하며, 눈물을 자아내기도 했다.


한편,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은 오늘(18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김가연 인턴기자 katekim22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