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A매치 데뷔' 백승호, 인터뷰 중 눈물 "팀에 보탬 될 수 있어 기뻐"
최종수정 2019.06.12 10:26기사입력 2019.06.12 09:28
11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축구대표팀 한국과 이란의 평가전. 백승호가 볼다툼을 벌이고 있다. /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주형 인턴기자] 백승호(22·지로나)가 한국 축구대표팀과 이란 대표팀의 A매치 경기 직후 "팀에 보탬이 될 수 있어서 기쁘다"고 심경을 전했다.


백승호는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한국 대표팀과 이란 대표팀의 친선 평가전 직후 열린 인터뷰에서 "선발 라인업에 포함된 걸 듣고 어머니께 알려드렸더니 기쁘시다고 눈물을 흘렸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인터뷰 중 감정을 주체하지 못하고 눈물을 보이기도 했다.


이어 "유럽에서 힘든 시즌을 보내는 동안 어머니가 항상 함께했다"며 "어머니 눈물을 보고 더 잘해야겠다는 생각으로 뛰었다"고 덧붙였다.

출처= 백승호 팬 인스타그램

벤투 한국 축구 대표팀 감독은 백승호에 대해 "중앙에서 플레이할 때 진가를 발휘할 수 있다고 봤다"며 "훈련 때 우리가 기대하는 바를 (백승호에게) 많이 설명했고, 오늘 좋은 경기력을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이날 경기에서 백승호는 후반 33분 교체될 때까지 총 78분 동안 경기에서 활약했다.

한편 이날 한국 대표팀과 이란 대표팀의 평가전은 1-1 무승부를 기록했다.



임주형 인턴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