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기량, '사직을 빛내는 미모'닫기 이전다음
Image
[ST포토] 박기량, '사직은 내가 지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