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헤드라인 뉴스

기사이미지 文 대통령 "北 대화·포용, 압도적 국방능력 있을 때 가능"(상보) 文 대통령, 탄도미사일 현무-2 발사시험 참관[아시아경제 이민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3일 오전 국방과학연구소 종합시험장을 방문해 탄도미사일 발사시험을 직접 참관하고 북핵 미사일 대비 태세를 점검했다고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박 대변인은 문 대통령의 이날 방문 목적이 "북한의 잇따른 도발에 대해 엄중하게 경고하는데 있다"고 설명했다.문 대통령이 참관한 탄도미사일은 현무-2로, 적의 미사일을 실시간으로 탐지하고 공격하는 공격형 방위시스템 '킬체인'의 핵심이다. 청와대에 따르면 이날 발사시험을 한 현무-2는 예정된 사거리 비행한 뒤 목표지점에 정확하게 명중했다. 현무-2는 2번의 발사시험을 더 거친 뒤 실전배치된다.문 대통령의 이날 참관은 예정에 없던 일정이다. 당초 현무-2 발사시험은 이상철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이 주관할 계획이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오늘은 국방과학연구소가 참으로 자랑스럽고 든든한 날"이라며 "우리 군의 미사일 능력을 보고 받고 국민이 안심해도 된다는 것을 확인하고 든든함을 느꼈다"고 말했다.문 대통령은 이어 "국민도 우리 미사일 능력이 북한에 뒤지지 않다는 걸 확인하고 든든하고 자랑스럽게 생각할 것"이라며 "나는 대화주의자다. 그러나 대화도 국방력 있을 때 가능하고 포용정책도 북을 압도할 국방능력 있을 때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무기체계는 파괴나 살상이 아니라 대화와 평화의 수단"이라고 덧붙였다.문 대통령은 또 "여러분은 과학의 힘으로 국방을 책임지고 있다는 자부심을 갖기에 충분하다"며 "정부도 여러분의 노력을 힘껏 뒷받침하겠다는 것을 분명하게 약속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방명록에 '우리 국방 우리 과학의 힘으로'라는 글을 남겼다.
  • KOSPI2,378.608.23+0.35%
  • KOSDAQ668.935.65+0.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