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베네수엘라 경찰서 유치장서 폭동 발생…수감자 29명 사망
최종수정 2019.05.25 19:01기사입력 2019.05.25 17:02

집단탈옥 시도 진압 vs 수감자 학살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권재희 기자] '두 대통령 사태로'로 정정이 불안한 베네수엘라의 한 경찰서 유치장에서 폭동이 일어났다. 이번 폭동으로 수감자 29명이 사망했다.


AP·AFP등 주요외신에 따르면 24일(현지시간) 수도 카라카스에서 약 350Km 떨어진 서부 포르투게사주에 있는 경찰서 유치장에서 폭동이 일어났다.


무기를 소지한 일부 재소자들이 일으킨 폭동을 진압하는 과정에서 발포가 이뤄졌고 이 과정에서 수감자 29명이 숨지고, 경찰 19명이 다쳤다.

최소 한차례의 폭발도 보고된 것으로 알려졌다.


양측의 충돌은 무장한 일부 수감자가 면회객을 인질로 붙잡고, 경찰 특공대가 투입되면서 시작됐다.


익명을 요구한 당국자는 집단 탈옥 시도를 막는 과정에서 충돌이 생겼다고 설명했지만, 인권 단체는 경찰 진압을 수감자 집단학살이라고 비난했다.


인권단체인 '자유의 창'의 카를로스 니에토는 "아침에 당국이 경찰특공대를 보냈고 충돌이 일어났다"며 "당시 무기를 가지고 있던 수감자들이 경찰을 향해 발포했고 수류탄도 터뜨렸다"고 설명했다.


수감자들은 경찰이 자신들을 학대했다며 음식물 지급과 이감을 요구했다고 니에토는 덧붙였다.


베네수엘라에서는 포화상태인 교도소 상황과 만성적인 사법 절차 지연 탓에 경찰서 유치장에서 몇달 동안 피의자를 구금하는 상황이 반복되고 있다.


베네수엘라 전역의 교도소 30곳에는 5만7천여명의 재소자가 수감되어 있다.


이날 폭동이 난 경찰서 유치장의 정원은 250명이지만 540명이 수감되어 있었던 것으로 된 것으로 전해졌다.


마약을 유통하거나 무기를 소지한 갱단이 교도소나 구금시설에 대해 사실상의 통제권을 행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갱단이 통제하는 구금시설에서는 폭동이나 폭력사태가 빈발한다.


한편 베네수엘라 정부는 이번 폭동에 대해 공식발표를 하지 않고 있다.





권재희 기자 jayf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