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당원권 정지'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총서 문전박대
최종수정 2019.04.18 21:36기사입력 2019.04.18 11:27

당직자와 실랑이 벌이다 밀치고 들어가 항의

공개 여부 두고 의원 간 설전도…의총 시작부터 시끌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에게 '찌질하다' '벽창호' 등의 발언을 해 당원권 1년 정지 처분을 받은 이언주 의원이 18일 열린 의원총회 입장을 거부당했다.


이 의원은 이날 오전 9시20분경 국회에서 열린 바른미래당 의총장에 들어가려 했지만 당직자들에 의해 저지당했다.


이에 이 의원이 불쾌감을 드러내며 "이러려고 당원권을 정지했느냐, 부끄러운 줄 알아"며 소리쳤고 당직자들을 향해 "너희 수장이 누구냐, 원내대표냐"라고 항의했다.


회의장으로 들어가지 못하고 있던 이 의원은 뒤늦게 도착한 이혜훈 의원이 입장하기 위해 문이 열리자 당직자들을 밀치고 회의장 안으로 들어갔다. 그는 회의장 안에서 손 대표의 사퇴를 요구했고 임재훈 의원은 "최소한의 예의를 지켜라", 김관영 원내대표는 "참관만 허락한다"며 발언을 제지했다.

이 의원은 이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오늘 바른미래당이 선거법-공수처 패스트트랙을 강행처리하려는 모양이다. 결국 무리하게 제 당권을 정지한 꼼수가 드러난다"며 "그렇게 멋대로 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나는 오늘 현장에서 모두 지켜볼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의총은 모두발언 없이 곧바로 비공개로 진행됐지만 시작부터 당 갈등 양상이 고스란히 노출됐다.


김관영 원내대표가 "오늘 의총을 비공개로 한다"고 발언하자 하태경 최고위원은 공개발언을 요구했고 손학규 대표는 "비공개로 하자"며 김 원내대표를 거들었다. 이에 지상욱 의원은 "언론의 공개질의를 받고 토론을 시작했다면 한다"고 말하자 이찬열 의원은 "민주적으로 지도부의 의견을 따르자"고 맞받아쳤다.


한편 바른미래당은 이날 끝장토론을 통해 당 지도부가 추진하려는 선거법 개정안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법안 연계 패스트트랙 지정을 논의하고 있다.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