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국제
"얼마나 깨끗?" 외신들도 '승리·정준영 性스캔들' 관심
최종수정 2019.03.15 09:06기사입력 2019.03.14 19:07






[아시아경제 안하늘 기자] "K팝 아이돌이 실제로는 얼마나 깨끗한가?"


빅뱅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와 가수 정준영(30)의 성 접대 및 불법 성관계 동영상 촬영 의혹에 대해 외신들도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14일 주요 외신은 이날 '섹스, 거짓말 그리고 비디오: 섹스 스캔들로 뒤흔들린 K팝 세계'라는 제하의 기사에서 "기획사들이 스타의 교육과 스트레스 관리 등을 포함해 충분한 주의를 기울이지 않으면, 결국 '걸어 다니는 시한폭탄'에 끝장날 것"이라는 하재근 문화평론가의 말을 전했다.


CNN은 "거대 K팝 그룹 빅뱅의 가장 어린 멤버인 승리가 성 접대 혐의로 수사를 받은 뒤 은퇴를 발표했다"며 "승리는 지난 수년간 깨끗한 이미지를 보여왔다. 이번 사태는 'K팝 아이돌이 실제로는 얼마나 깨끗한가'라는 질문을 야기했다"고 덧붙였다.

AFP 통신은 승리·정준영에 이어 그룹 하이라이트의 멤버 용준형(30)이 이번 사태에 연루된 사실을 보도하면서 "세 번째 가수가 한국 음악 산업을 휩쓴 스캔들에 휩싸였다"고 전했다. 용준형은 이날 정준영이 보낸 성관계 동영상을 카카오톡 대화방에서 공유한 사실을 인정하고 팀 탈퇴를 발표했다.




안하늘 기자 ahn70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