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국회로 돌아가는 김부겸, 소신발언 "출신고 표기 靑 치졸스럽다"
최종수정 2019.03.14 17:10기사입력 2019.03.14 16:06
김부겸 행안부 장관이 14일 국회 행전안전위원회의에 출석, 심각한 표정으로 의원들 질의를 듣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원다라 기자]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청와대가 2기 개각 후보들의 약력을 '출신지'가 아닌 '출신고등학교'로 표기한 것에 대해 "치졸스럽다"면서 비판적인 태도를 보였다.


김 장관은 14일 오후 국회 행정안전위원회(행안위)에서 열린 전체회의에서 '이번 개각에 포함된 7명 장관 중 TK(대구·경북) 출신이 1명도 없다'는 윤재옥 자유한국당 의원의 질문에 "그런 측면이 있더라도 한 국가의 인사에 그런 잣대를 들이대는 것은 지나치다"고 답했다.


하지만 윤 의원이 "출신 지역을 숨기고 출신고를 발표했는데 그 결과 호남 출신은 한 명도 없는 것으로 나왔으나 실제로는 4명이었다"며 "특정 지역이 소외감을 느끼는 불균형 인사는 빨리 시정돼야 한다"고 지적하자 김 장관은 "늘 하던 방식이 아닌 출신고별로 발표하는 발상은 누가 했는지 모르지만, 제가 볼 때 조금 치졸스럽다고 생각한다"면서 "앞으로는 제가 국회로 돌아가서 그런 문제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8일 진영 의원을 행안부 장관 후보자로 내정했다. 당시 청와대는 개각 명단을 발표하면서 이번에 처음으로 출신지를 제외하고 출생연도와 출신 고교·대학 등 주요 학력과 경력만을 공개했다.

청와대는 출신지 대신 출신고를 표기한 이유에 대해 "출신지라는 게 객관적이지도 않아서 그곳에서 태어나 오랫동안 성장한 사람이 있는가 하면 출생만 하고 성장은 다른 곳에서 해온 분들도 있다. 불필요한 논란을 끌지 않기 위해 이번에 고등학교 중심으로 발표했다"고 설명했다.


김 장관은 이번 인선이 완료되면 당과 국회로 돌아가게 된다.




원다라 기자 superm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