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靑 “사망수사관, 고래고기 사건 때문에 울산갔던 것”
최종수정 2019.12.02 21:01기사입력 2019.12.02 19:53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민영 기자]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아래에서 행정관으로 근무했던 검찰 수사관이 숨진 사건과 관련해 고인이 울산에 내려간 건 ‘울산 고래고기 사건’에 대한 검찰과 경찰의 의견을 청취하기 위해서 였다고 당시 동행 수사관이 전해왔다고 청와대가 2일 밝혔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브리핑을 통해 고인과 울산에 동행한 행정관 A씨 및 다른 행정관(행정관 B씨)에게 한 말을 공개했다.


서면브리핑에 따르면 고인은 울산지검의 첫 조사를 받기 전날인 지난달 21일 청와대 행정관 B씨에게 전화를 걸어 “울산지검에서 오라고 한다. 갈 수밖에 없을 것 같다”며 “우리는 울산에 고래고기 때문으로 밖에 없는데 왜 부르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고 한다.


그리고 고인은 한시간 뒤 A씨에게 재차 전화를 해 “솔직히 우리가 울산에 간 게 언제인지 알고 싶어 전화했다”며 울산 방문 시기를 물어왔다고 한다.

검찰 조사 직후인 지난달 24일엔 울산에 동행한 A씨에게 다시 전화해 “앞으로 내가 힘들어질 것 같다. 그런 부분은 내가 감당해야 할 것 같다. A 행정관과 상관없고, 제 개인적으로 감당해야 할 일인 것 같다”고 말했다고 고 대변인은 전했다.


아울러 A씨는 자신과 고인의 울산 방문 경위에 대해 설명했다. A씨는 고인과 2018년 1월11일 KTX를 타고 울산에 갔으며 “본인과 고인은 우선 울산해양경찰서를 오후 3시쯤 방문해 고래고기 사건에 대한 내용과 의견을 청취하고 나왔다”고 한다. 이어 A씨는 “나는 울산 경찰청에 있는 경찰대 동기 등을 만나 경찰 측 의견을 청취한 뒤 귀경했고, 고인은 울산지검으로 가서 의견을 청취하고 따로 귀경했다”는 설명을 했다고 고 대변인은 밝혔다.


고 대변인은 “고인은 울산시장 사건과 전혀 관계가 없다. 울산 고래고기 사건에 대한 현장 대면청취 때문에 내려간 것”이라며 “일부 언론에서 고인을 ‘백원우 첩보 문건 관여 검찰수사관’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 특감반원’이라고 지칭하는 것은 허위이자 왜곡이다. 고인의 명예가 훼손되지 않게 보도해달라”고 당부했다.



김민영 기자 myki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