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설리 동향보고서' 추정 문건 여전히 인터넷에…경기소방, 대국민사과
최종수정 2019.10.18 06:32기사입력 2019.10.17 16:53
가수 겸 배우 설리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경기도소방재난본부(경기소방본부)가 가수 겸 배우 故 설리(25·본명 최진리) 사망 관련 소방서의 최초 동향보고서가 유출된 데 대해 대국민 사과문을 발표했다.


그러나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에 해당 보고서로 추정되는 문건이 여전히 게시되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보고서 유출 관련 자세한 경위를 파악 중이다.


경기소방본부는 17일 오후 1시 소방재난본부 별관 3층 대회의실에서 긴급 브리핑을 열어 "고 설리의 사망 관련 동향보고는 성남소방서 119구급대에서 작성된 것으로 보고서 양식이 도 소방재난본부에 보고하는 양식과 일치한다"고 밝혔다.


또 "119구급대의 활동 동향보고서가 외부로 유출된 데 대해 국민께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밝혔다.

17일 오후 경기도소방재난본부 대회의실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정요안 청문감사담당관이 내부문건 유출에 대한 사과문을 발표한 뒤 고개를 숙이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정요안 청문감사담당관은 "자체 조사 결과 이 문건은 동향보고를 내부적으로 공유하는 과정에서 지난 14일 오후 3시20분께 한 직원에 의해 SNS로 유출됐으며, 이후 온라인 커뮤니티 등으로 확산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며 누구보다 모범이 돼야 할 소방공무원이 내부 문건을 외부로 유출했다는 사실은 매우 부끄럽고 실망스럽다. 문건을 유출한 내부자에 대한 조사를 진행 중이고, 사실관계가 확인되면 엄중히 문책하겠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당시 유출된 것으로 보이는 동향보고 문건이 여전히 게시되어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지난 14일 오후 18시13분께 설리 관련 제목의 게시물이 올라왔다. 뒤이어 오후 7시57분께 관련 문건 이미지가 댓글로 올라왔다. 현재 이 게시물은 삭제되지 않은 상태다.


앞서 지난 14일 설리가 사망하자 당일 소방서와 경찰의 내부 보고 문건이 유출돼 온라인에 유포되면서 논란이 일었다.


해당 문건에는 경기소방본부가 소방재난본부에 보고하기 위한 사망 추정 최고 보고 내용 등이 담겨있다. 한편 경찰 관계자는 "현재 문건 유출 경위를 파악하기 위해 자체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