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정동병원 "정경심 교수 진단서 발급 안했다" 공식입장
최종수정 2019.10.17 16:01기사입력 2019.10.17 15:40
(사진=정동병원 블로그 캡처)

[아시아경제 송승윤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부인 정경심 교수가 입원 치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진 병원이 정 교수의 뇌질환 관련 진단서를 발급한 적 없다는 입장을 내놨다.


정동병원은 17일 병원 공식 블로그를 통해 "정경심 교수에 대한 뇌종양·뇌경색 진단서를 발급한 바가 없고 이와 관련된 어떠한 의혹도 관계가 없다"고 밝혔다. 병원 측은 이어 "또한 이와 관련된 어떠한 의혹도 저희 병원과는 관계가 없음을 알려드린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정동병원 관계자는 "병원으로 전화가 너무 많이 와 업무에 지장이 생길 정도라 블로그 게시물을 통해 공식 입장을 대신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정 교수 측 변호인 등은 정 교수가 최근 MRI 검사 등을 통해 뇌종양과 뇌경색 판정을 받았다고 알린 바 있다. 이와 관련 정 교수 측 변호인은 15일 오후 팩스를 통해 검찰에 정 교수의 입원확인서도 제출했다. 그러나 이 입원확인서 하단에는 발행 의사의 성명과 면허번호, 소속 의료기관, 직인 등이 없어 논란이 됐다. 입원증명서상 진료과는 정형외과로 기재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정 교수 변호인 측이 제출한 문건이 관련 법령에서 정한 문건이 아니라고 보고, 현재 정 교수 측에 입원증명서를 발급한 의료기관과 발급의사, 면허번호 등을 확인해달라고 요청했다. 아울러 MRI 촬영 판독과정 등을 거쳤을 경우 이와 관련된 자료와 의사명, 발급기관도 함께 제출할 것도 요구했다.

정 교수 측은 현재까지 검찰에 추가 자료를 제출하지 않은 상태다.




송승윤 기자 kaav@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