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17호 태풍 타파 경로, 대한해협 거쳐 제주로 이동 "내일부터 영향"
최종수정 2019.09.20 07:21기사입력 2019.09.20 07:17
제17호 태풍 '타파' 위치와 예상 경로/사진=기상청 제공

[아시아경제 김윤경 기자] 일본 오키나와 해상에 있던 열대저압부가 19일 오후 태풍 '타파'로 발달해 한반도를 향하고 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께 일본 오키나와 남쪽 약 470km 부근 바다에 있는 열대저압부의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이 초속 17m 이상을 기록해 태풍으로 발달했다.


타파는 현재 시속 5~10km 속도로 천천히 북상 중이지만 대만 동쪽 해상에 다다른 이후부터 북태평양고기압 가장자리를 따라 속도가 붙으면서 우리나라를 향해 빠르게 다가올 것으로 예상된다.


21일 오후 3시에는 일본 오키나와 서북서쪽 약 240km 부근 해상을 지나며, 이 무렵부터 제주도도 타파의 영향권에 들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이후 타파는 22일 오전 3시 서귀포 남쪽 약 330km 부근 해상을 지난 뒤 대한해협을 거쳐 이날 낮 시간대 제주도 동쪽 바다를 지날 것으로 보인다.


이 태풍은 이어 22일 오후 3시께 경남 통영 남남서쪽 약 170㎞ 해상을 지나고 대한해협 주변을 거쳐 23일 오전 3시께 독도 동남동쪽 약 30㎞ 해상에 있을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우리나라에 간접적으로 영향을 주는 시점은 21일부터다.


다만 발생 초기인 만큼 이동속도 및 진로 등 변동성이 크다. 기상청은 "21일부터 22일 사이 강수 지역과 예상 강수량, 해상의 특보 등이 변동될 수 있으니 앞으로 발표되는 기상정보나 태풍정보를 참고해 달라"라고 당부했다.


한편, 타파는 말레이시아에서 제출한 이름으로 메기과의 민물고기를 의미한다.




김윤경 기자 ykk022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