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턱뼈가 보일 정도로" 해병대 하사, 여자 화장실서 60대 청소 노동자 폭행
최종수정 2019.09.18 14:05기사입력 2019.09.18 08:55
사진='JTBC 뉴스룸' 방송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허미담 인턴기자] 해병대 하사가 휴가 도중 청소노동자를 폭행한 사건이 발생했다.


JTBC는 지난 15일 새벽 경북 포항 한 상가건물에서 인근 해병대 부대 소속 A하사가 여성 청소노동자 B(68)씨를 폭행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B씨는 폭행으로 인해 얼굴 곳곳이 터졌고 눈 뼈까지 부러지는 중상을 입어 현재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피해자 가족은 "턱뼈도 보일 정도로 많이 파였고 피부 괴사까지 갈 수 있다고 하더라"며 폭행 피해가 심각하다고 말했다.

사진='JTBC 뉴스룸' 방송화면 캡처

가해자인 A하사는 휴가 도중 술에 취해 여자 화장실에 잘못 들어갔다가 B씨가 나가라고 요구하자 폭행을 가했다. B씨는 화장실에 1시간 동안 쓰러져 있다가 병원으로 이송된 것으로 알려졌다.


A하사는 현장을 빠져나가면서 폐쇄회로(CC)TV에 자신의 얼굴이 찍히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자신의 얼굴을 외투로 가리기도 했다. 그는 이후 근처 찜질방에 갔다가 사건 당일 오후 경찰에 붙잡혀 해병대로 넘겨졌다.


해병대에 따르면 A하사는 "기분이 나빠서 때렸는데 무슨 말을 들었는지는 기억이 안 난다"고 진술했다.


해병대 헌병대는 A하사를 상대로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허미담 인턴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