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유승준 "아버지가 군대 가지마라 설득…계획적 병역기피 아니다"
최종수정 2019.09.18 07:30기사입력 2019.09.18 07:29


[아시아경제 윤신원 기자] 가수 유승준씨가 공중파 방송과의 인터뷰를 통해 병역기피 논란에 대한 심경을 고백했다.


17일 SBS '본격연예 한밤'에는 17년 동안 병역기피 논란의 중심에 선 유승준씨와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오랜 고민 끝에 한밤과의 인터뷰에 응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승준씨는 "지상파에서는 한 번도 인터뷰가 성사된 적 없어 긴장했다"고 말문을 열며 자신에 관한 루머와 의혹들에 대해 해명했다.


특히 지난 7월 대법원이 사실상 유씨에게 비자를 발급해주라는 취지의 판결로 사건을 고등법원으로 돌려보낸 것과 관련해 "너무 기뻤다. 가족들과 다 같이 있을 때 그 소식을 듣고 함께 울었다"며 "(부정적 여론에 대해) 내가 약속한 걸 지키지 못하고 군대를 가겠다고 했다가 가지 않은 것에 대한 배신감이 크다고 생각한다. 마음을 바꾸고 약속의 이행을 하지 못했으니까 그 부분에 있어서 실망하시고 허탈하셨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17년 전 처음 병역과 관련한 논란이 일었던 '유승준 자원입대 하겠다'는 인터뷰 기사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유씨는 "일 끝나고 집에 가던 중 아는 기자 분이 '승준아, 너 나이도 찼는데 군대 가야지' 하시길래 '네, 가게 되면 가야죠'라고 아무 생각 없이 말했다. 그런데 다음 날 신문 1면에 그런 기사가 났다"며 "주위에서는 박수를 치고 '좋은, 힘든 결정했다' 그러는데 거기다 대놓고 '생각해보고 결정하겠다'란 말을 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었다. 하지만 정말 가려고 했었고, 약속은 진심이었다"고 해명했다.


계획적인 병역기피가 아니었다는 점도 강조했다. 유씨는 "약속을 이행하지 못한 건 맞지만 처음부터 뒤에서 시민권 딸 거 다 따고 '가겠다'고 한 건 아니다"며 "그런 비열한 사람이 아니다"고 말했다.


약속을 지키지 못한 이유에 대해서는 "개인적인 사정이 있어 끝내 마음이 바뀔 수 밖에 없는 상황이었다. 2002년 이를 설명하기 위해 기자회견을 하려 했는데 입국금지를 당했다"며 "미국 갔을 때 아버지와 목사님께서 설득을 하셨다. '미국에 가족들이 있고, 병역의 의무를 다하려는 건 알겠지만 그것만이 애국의 길은 아니다. 네가 미국에 살면 연예인 활동이 더 자유롭지 않겠냐. 마음을 바꾸는 게 어떻겠냐'고 강하게 말씀하셨다"고 말했다. 다만 아버지와 목사님에게 책임을 전가할 생각은 아니라는 점을 강조했다.


유씨와 관련한 다른 의혹들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2015년 인터넷 생중계 인터뷰 중 욕을 했다는 것과 관련해서는 "나는 욕을 하지 않았다. 스태프의 목소리다. 울며 해명한 게 다 수포로 돌아갔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군 입대 관련 홍보대사를 했다는 루머와 달리 유씨는 그런 활동을 한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귀국 보증인으로 내세운 병무청 직원 두 명이 유씨 때문에 벌금을 내고 해직됐다는 의혹은 "전혀 아니다"며 "논란이 꺼지지 않아 병무청에 요청해 서류를 가져왔다"며 서류를 직접 공개하기도 했다.


유씨에 따르면 한국행을 결심한 건 영리활동을 위해서도, 세금감면 혜택을 받기 위해서도 아니다. 그는 "한국 가서 영리활동을 할 계획은 전혀 없다. 한국땅을 밟을 수도 없는 상황에서 무슨 계획이 있겠냐"며 "F-4 비자는 변호사 분이 추천해 준 것이다"고 해명했다. 이와 관련해 유승준씨의 법률대리인 윤종수 변호사는 "F-4비자가 영리활동을 할 수 있는 건 맞지만 재외동포법에 의한 비자는 F-4비자가 유일했다"며 "또 만약 세금을 줄이려고 한국으로 입국하려는 것이라면 미국 국적을 포기해야 하는데, 그럴 이유는 없다"고 설명했다.


유씨는 "난 한국에서 태어났고, 한국을 사랑하기에 한국을 가고 싶은 건 당연한 것"이라며 "'미국 가서 잘 살지 왜 꼭 한국 들어오려 하냐'고 묻는 분들이 많은데, 이유가 없다. 그냥 그립다. 그런데 이 오랜 시간동안 한국땅을 밟을 수조차 없다는 게 내 자식한테도…"라며 말했다.


유씨의 한국행 의지와 달리 입국이 다시 제한될 수 있다는 것에 대해서는 "만약 그런 결과가 나오면 법적 다툼을 하진 않을 것 같다"며 "파기환송 결정이 내려지고 나서도 소송을 취하하고 싶었다. 너무 힘들어서 내가 다시 할 수 있을까 하는 마음의 흔들림이 왔다"고 털어놨다.


한편 '한밤' 진행자 박선영 아나운서는 유씨와의 인터뷰에 대해 "유승준 변호 목적이이나 그의 입장을 전하려는 것이 아니다"며 "팩트체크를 위해 준비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김구라는 "판단은 시청자의 몫이다"고 덧붙였다.



윤신원 기자 i_dentit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