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최성해 동양대 총장, 석·박사 이어 단국대 학사도 허위 의혹
최종수정 2019.09.11 14:18기사입력 2019.09.11 11:12


美 대학 석·박사 학위 허위 의혹은 최순실과 닮은 꼴



[아시아경제 이정윤 기자] 최성해 동양대 총장이 석ㆍ박사 학위 위조 의혹에 이어 대학 학력도 거짓이라는 주장이 증폭되고 있다. 최 총장은 조국 법무부 장관 딸의 동양대 총장상 위조 논란의 중심에 서 있는 인물이다.


최 총장은 그동안 본인을 1978년 단국대 무역학과를 졸업한 학사학위 소지자로 소개했다. 최 총장의 네이버 인물정보 학력사항에는 그가 대학 졸업을 했다는 의미인 '학사'로 기재돼 있다.


하지만 이와 같은 최 총장의 대학 학력은 사실이 아닐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한국대학신문에는 최 총장이 단국대 상경학부를 수료한 것으로 기재돼 있다. 또 그의 저서 '대학 개혁은 어떻게 만들어지는가'(2016)의 저자 소개에도 단국대 상경학부를 수료했다고 적혀있다.


단국대의 경우 정식 입학한 학부생이 논문을 쓰지 않거나 청강생으로 등록한 경우 수료증만 지급한다. 1981년 폐지된 청강생 제도는 수업료를 납부하면 수업을 들을 수 있도록 한 것인데 졸업학점을 이수해도 수료로만 표시된다. 최종 학력은 고졸로 인정받는다.

최 총장이 단국대를 다니던 비슷한 시기 '비선실세' 최순실씨도 청강생 신분으로 단국대 영문학과를 수료했다. 최씨는 1975년 단국대 영문학과에 청강생으로 입학해 1979년 2월 수료했다. 정식 학사학위를 취득하지 못한 최씨는 건국대가 운영하는 미국 캘리포니아주 LA 코리아타운 내의 퍼시픽스테이츠대학에서 석ㆍ박사 학위를 받았다고 밝혔으나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최씨는 이 대학에서 1981~1987년 유아교육전공으로 학ㆍ석ㆍ박사학위를 딴 것처럼 2007년 한국연구업적통합정보시스템에 등록했다. 그러나 국정농단 사태 이후 건국대는 여러 언론에 졸업생 명단에 최씨 이름은 없다고 밝혔다.


최 총장의 의혹이 사실로 밝혀질 경우 그는 고졸 신분으로 대학 총장직을 맡은 것은 물론 미국 템플대학 대학원 경영학 석사과정까지 수료한 것이 된다. 단국대 관계자는 "졸업여부는 당사자나 교육 당국의 확인 요청이 있는 경우가 아니면 알려줄 수 없다"며 말을 아꼈다.



대학 학력 허위 작성 의혹은 최 총장이 보유한 석ㆍ박사 학위가 모두 거짓이라는 논란에서도 시작한다. 최 총장은 그 동안 교내 졸업장이나 상장 등에 자신을 교육학 박사라고 표기했으나 지난 9일 박사 학위가 거짓이라는 의혹이 제기되자 한 언론에 단국대 받은 '명예박사'를 잘못 적은 것이라고 해명하며 허위 학력 기재를 사실상 인정했다.


워싱턴침례대에서 수여받은 석ㆍ박사 학위의 진위 여부에 대한 논란도 일고 있다. 김 총장이 1993년과 1995년 각각 교육학 석ㆍ박사 학위를 받았다는 이 학교는 당시 석ㆍ박사 학위를 수여할 수 없었다. 이 학교는 2017년이 돼서야 미국 신학교 학위 인증기관인 ATS(The Association of Theological Schools)으로부터 인증을 받아 석ㆍ박사 학위자를 배출하게 됐다. 미국에서는 ATS로부터 인증받지 못한 신학교의 석ㆍ박사 학위를 정식 학위로 인정하지 않는다.


게다가 이 학교의 교육 과정에는 최 총장이 받았다는 교육학 석ㆍ박사 전공 자체도 존재하지 않는 상태다. 2015년 버지니아워싱턴대학교로 명칭을 변경했지만 여전히 교육학 석ㆍ박사 교육과정은 존재하지 않는다. 다만 석사과정에 기독교교육학만 있을 뿐이다. 이러한 의혹을 의식한 듯 최 총장의 네이버 인물정보에 있던 워싱턴침례대 교육학 박사라는 학력사항은 최근 삭제됐다.


최 총장은 석ㆍ박사 학위는 물론 대학 학력까지 위조 의혹을 받으면서 교육자로서의 도덕성에 치명상을 입게 됐다. 고(故) 최현우 동양대 설립자의 장남인 그는 1994년부터 25년간 총장을 맡아오며 교육자적 양심을 강조했지만 정작 본인은 상습적이고 지속적으로 학력을 위조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또 조 장관의 검증 과정에서 최 총장의 발언이 핵심적인 역할을 해와 거짓 학력은 그의 신빙성에도 큰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최 총장은 조 장관의 딸인 조모씨가 받은 총장상이 가짜라고 주장하며 교육학박사라는 표기가 있는 총장상만이 진짜라고 주장했다.




이정윤 기자 leejuyo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