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손석희, '조국 부인 정경심 페북 해명' 지적 논란
최종수정 2019.09.10 20:38기사입력 2019.09.10 20:33
사진=JTBC '뉴스룸' 캡처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조국 법무부 장관 부인이 자신의 페이스북을 개설, 관련 의혹에 대해 반박하고 있는 가운데 이에 대한 적절성을 보도한 JTBC '뉴스룸'에 비판의 목소리가 이어지고 있다.


뉴스룸은 9일 '조국 부인’ 정경심, 페이스북 글..의혹들 적극 해명' 리포트에서 조 장관 부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가 페이스북 계정을 열어 각종 의혹들에 대해 해명에 나섰다고 보도했다.


손석희 앵커는 "피의자 신분인 법무부 장관의 부인이 직접 여론전에 뛰어드는 것은, 이것이 적절하느냐 하는 지적도 물론 나오고는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치권에서는 정 교수의 페이스북 해명에 대해 '방어권 행사 차원'이라는 반응도 있지만 '피의자 신분인 법무부 장관 부인이 직접 여론전에 나서는 건 수사 공정성을 해칠 수 있다'는 비판이 이어졌다"고 전했다.

조국 법무부 장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에 대해 최경영 KBS 기자는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손 앵커 발언을 비판했다. 최 기자는 "JTBC 앵커 멘트인데, 이런 게 전형적인 통념을 바탕으로 한 왜곡된 비판의 사례라고 볼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피의자 신분인 법무부 장관의 부인이 직접 여론전에 뛰어드는 것'이라는 문장 자체가 편견"이라며 "대한항공에서 조현아, 조현민 같은 재벌 자녀들이 사고쳤을 때 대한항공 사측의 입장을 말하면서 '대한항공은 이렇게 해명했다'와 엄청난 어감 차이가 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한국 언론은 기업, 특히 재벌 홍보실에 나오는 반론은 거의 다 해명"이라며 "당시도 다른 사건들도 잘 해명이 안 되더라. 미디어들은 그게 잘 설명이 되든가"라고 반문했다.


이어 "논리는 또 얼마나 괴상망측한가?"라며 "바꿔 말해 피의자 신분인 법무부 장관의 부인이 해명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그럼 국가로부터 기소당한 개인의 반론권은 어디에다가 실으라는 것인가"라며 "미디어는 검찰의 일방적인 주장을 마치 팩트인양 받아쓰고 있지 않는가"라고 거듭 지적했다.


최 기자는 이어 "그게 만약 법원에서 일부라도 깨진다면, 그만큼 해명보도를 해줄 것도 아니지 않은가"라며 "그렇다면 이렇게 재판이 시작된 사건의 경우 언론이 취해야 할 자세는 최소한 검찰과 피의자의 주장을 너희 말대로 5대 5로 반영해줘야 공정한 것이 아닐까? 무죄 추정의 원칙 아래?"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것도 안 해주니까 부인이 직접 SNS에 글을 쓰는 건데 그걸 제대로 보도도 안 해주면서 개인 미디어를 통해 글도 쓰지 말라는 것이 언론 너희들의 주장인 것"이라며 "그게 언론의 자유, 말의 자유라는 기본 원칙에 합당한가"라고 물었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