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구로다, 韓 '일본 불매운동' 조롱…"삼성폰도 사지 말아야"
최종수정 2019.07.22 17:09기사입력 2019.07.22 07:53
구로다 가쓰히로 전 산케이신문 서울지국장./사진= KBS 유튜브 방송 캡쳐

[아시아경제 김윤경 기자] 구로다 가쓰히로 전 산케이신문 서울지국장이 일본에 대한 한국의 불매운동을 폄하하며 오히려 한국인들은 일본산 부품이 들어간 삼성 스마트폰을 사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서울 주재 산케이 객원 논설위원으로 매주 칼럼을 기고하는 구로다 논설위원은 지난 20일 산케이신문 칼럼 시리즈 ‘서울에서 여보세요’를 통해 ‘일본 제품 불매의 쓴웃음’(고소·苦笑)이라는 칼럼을 게재했다.


그는 “한국인의 불매운동은 인터넷에서만 활발하다”며 “의류, 맥주 등 소비재가 아니라 일본산 부품이 잔뜩 들어간 삼성 스마트폰을 불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뿐만 아니라 일본 상품 불매운동을 ‘반일 애국 증후군’의 일종이라고 표현하며 “실제 행동보다는 인터넷에서 ‘이렇게 하고 있다’고 선전하고 싶어 나타나는 행동”이라고 말했다.

일본산 문구용품의 대체품으로 주목받은 모나미의 주가 상승에 대해 구로다 전 지국장은 “주위에 물어보니 일제 문구는 품질과 디자인이 좋고 위생적이며 안전해서 아이들과 엄마들이 좋아한다더라”며 모나미가 일제를 대체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구로다 전 지국장은 불매운동 열기가 실제보다 과장됐다고 평가했다. 그는 “실제 행동보다는 인터넷에서 반일 성향을 발산하는 경향이 있다”며 “남몰래 조용히 불매하는 것이 아니라, 주위에 ‘불매하고 있다’고 선전하고 싶어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최근 경기도교육청이 일본식 한자 조어인 ‘수학여행’이란 용어 변경을 추진하고 있는 것에 대해 ‘반일 증후군’이라면서 “그런 식이라면 교육, 학교, 교실, 국어, 과학, 사회, 헌법 민주주의, 시민, 신문, 방송 모두 일제 아닌가”라며 “불매운동도 어딘지 모르게 이와 비슷한 안타까움이 있다”고 말했다.


앞서 구로자 전 지국장은 지난 5일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1965년 한·일 협정을 언급하며 한국 경제 발전에 일본이 기여했다”고 말했다.


그는 “(강제징용 배상 문제는) 과거에 해결됐고 개인 보상도 했다. (한일 협정) 당시 한국 정부가 대일청구권을 포기했던 것 아니냐”고 반문하기도 했다.




김윤경 기자 ykk022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