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그것이 알고싶다' 11년째 지명수배 1번 황주연 "나는 안 잡힐 자신 있다"
최종수정 2019.07.21 14:53기사입력 2019.07.21 14:53
'그것이 알고싶다' 팀에서 추적한 황주연 / 사진 = sbs 캡처

[아시아경제 김지현 인턴기자] 전처 살해 후 11년째 도주 중인 지명수배자 황주연의 행방을 SBS ‘그것이 알고 싶다’ 팀이 추적했다.


20일 SBS ‘그것이 알고싶다’에서는 2008년 6월17일 서울 강남 고속버스터미널에서 전처를 살해한 황주연을 추적했다. 황주연은 범행 후 11년째 잡히지 않아 매년 두 차례 전국으로 배포되는 경찰청 중요 지명피의자 종합 수배전단에 아직까지 1번 자리를 지키고 있는 인물이다.


제작진에 따르면 2008년 6월17일 저녁, 황주연은 어린 딸을 빌미로 전처인 A씨를 불러내 범행을 저질렀다. 황주연은 A씨와 같이 동행한 남성 피해자 B씨까지 수차례 흉기로 찔렀다. 범행 이후 황주연은 왕복 8차선 도로를 가로질러 도주했다. 또 도주 중에 범행 도구를 현장에 버리고 딸을 차량에 둔 채 달아났다. 목격자들의 신고로 구급차가 현장에 도착했지만, A씨는 끝내 숨을 거뒀다. 중상을 입은 B씨는 두 달 동안 병원에 치료를 받으며 겨우 목숨을 건졌다.


황주연과 A씨는 두 차례 이혼을 한 관계다. 황씨의 가정 폭력 때문에 이혼한 A씨는 딸을 생각하며 황주연의 사과를 받아들였지만 또 다시 폭력이 반복되자 다시 한 번 이혼서류에 도장을 찍었다.

'그것이 알고싶다' 팀에서 추적한 지명수배자 황주연 / 사진 = sbs 캡처

피해자 A씨의 가족과 지인들은 피의자 황주연이 오랜 기간 범행을 계획했고, 각종 방법과 장비를 통원해 피해자 소재 파악부터 시신 유기까지 치밀하게 준비했다고 전했다. 반면, 황주연의 지인들은 이 주장을 전면 부인하거나 일부는 황씨의 보복에 대한 두려움을 드러내며 침묵했다.


당시 수사 담당 형사에 따르면 황주연은 평소에 자기 친구들에게 “경찰에 잡히는 사람 보면 이해가 안 간다”며 “나는 안 잡힐 자신이 있다”고 말했다고 한다. 그는 범행 이후 다음날 영등포시청역에서 지하철을 타고 강남역으로 이동했다가 사당을 거쳐 삼각지역에서 내린 뒤 범계역으로 갔다. 당시 신도림역에서 매형에게 전화를 걸어 “딸을 챙겨달라. 목숨을 끊겠다”고 말했지만, 전문가들에 따르면 그의 최종 목적지는 범계역이었고 삼각지역으로 간 것은 위장이었다.


또 프로파일러들은 대담한 범행 직후 유유히 사라진 황주연이 극단적인 선택을 했거나 해외로 도주했을 가능성은 적다고 주장했다. 황주연의 매형이 “머리가 비상한 애였다”면서 밀항 가능성을 언급했지만, 프로파일러들은 황씨의 재정 상황이 좋지 않다는 이유를 들으며 그가 신분을 속이고 국내에 은신했을 가능성이 높다고 추정했다.


한편, 이날 방송된 SBS 시사교양 '그것이 알고 싶다'는 닐슨코리아 기준 8.7%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김지현 인턴기자 jihyunsport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