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갑자기 벽에 머리 쿵쿵…고유정, 과거 흉기 들고 난동
최종수정 2019.06.20 07:32기사입력 2019.06.20 07:02

피해자 강 씨와 결혼 생활 순탄치 않아
분노조절장애 의심…정신과 치료 권했지만 강하게 거부

'제주 전 남편 살해 사건' 피의자 고유정이 12일 오전 제주 동부경찰서에서 제주지검으로 송치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한승곤 기자] 전남편을 잔혹하게 살해한 피의자 고유정(36·구속)은 결혼 생활 중 자해를 하는 등 순탄하지 못한 결혼 생활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정신질환 증세 의심으로 병원 치료 권유를 받았으나 고유정은 치료를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19일 서울신문이 고유정과 전남편 강모(36)씨의 지인들의 말을 종합해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고유정은 강씨가 '아이를 잘 재우지 못한다' 등 이유로 강씨를 때리고 욕하는 등 분노조절장애 의심증세를 보였다. 결국 강 씨는 정신과 치료를 권유했으나 고유정은 '정신병자 취급하지 말라'며 거부했다.


그런가 하면 매체는 고유정이 자해도 했다고 전했다. 지난 2015년 12월께 '아이가 엄마를 찾아 보챈다'며 강씨가 고유정에게 전화로 일찍 귀가하라고 말했는데 밤 12시가 넘어서야 돌아온 고유정은 갑자기 쿵쿵 소리가 날 정도로 스스로 머리를 벽에 박았다.

고유정은 이어 부엌에서 흉기를 들고와 목에 대며 '죽어 버리겠다'고 위협했고, 흉기를 내밀며 자신을 '죽여 달라'고 난동을 부렸다.


이후 고유정은 집과 차 열쇠를 빼앗은 뒤 강 씨를 집 밖으로 쫓아냈다. 강씨는 처가에도 고유정이 정신적으로 문제가 있는 것 같다며 정신과 치료를 받도록 설득해 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5일 경기도 김포의 한 쓰레기 소각장에서 경찰이 고유정 사건 피해자의 유해를 찾고 있다. 제주동부경찰서는 이 소각장에서 뼈 추정 물체 40여점을 수습,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정을 의뢰했다고 밝혔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한편 피해자 강 씨의 시신 일부로 추정되는 물체가 추가로 발견됐다.


제주동부경찰서는 18일 "경기도 김포시의 소각장에서 사람의 뼈로 추정되는 물체 40여 점을 발견해 지난 15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정을 의뢰했다"고 밝혔다. 발견된 물체는 모두 1~2cm 크기이며, 국과수 감정 결과까지는 2주가량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경찰에 따르면 이 물체들은 지난 5일 발견된 뼈 추정 물체와 비슷하게 500~600도로 소각 처리된 후 발견됐다.




한승곤 기자 hs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