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비아이 과거 마약류 구매 의혹…YG 측 "약물 양성 반응 없어"
최종수정 2019.06.12 13:57기사입력 2019.06.12 11:27
가수 비아이 / 사진=비아이 인스타그램 캡처

[아시아경제 임주형 인턴기자] 그룹 아이콘 멤버 비아이가 과거 대마초·LSD 등 마약류를 구매하려 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 가운데 비아이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 측은 "비아이를 포함한 어떤 멤버도 약물 양성 반응은 보이지 않았다"고 입장을 밝혔다.


11일 '디스패치'는 비아이가 2016년 4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던 A 씨와 나눈 카카오톡 대화를 입수했다고 보도했다.


매체가 공개한 대화 내용에 따르면 비아이는 A 씨에게 "그건 얼마면 구하느냐", "너는 구하는 딜러(마약 판매자)가 있느냐", "엘(LSD)는 어떻게 하는 것이냐" 등을 질문한다. 또한 "너(A 씨)랑은 같이 해 봤으니까 물어보는 거다" 등 마약을 한 것으로 추정되는 대화도 나눈 것으로 전해졌다.


매체는 2016년 8월에도 비아이가 마약을 했다는 의혹이 있었으나 경찰이 비아이를 수사하지 않았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매체에 따르면 비아이와 대화를 나눈 A 씨는 당시 마약을 판매한 혐의로 서울 자택에서 긴급 체포됐다. 경기용인동부경찰서는 A 씨 집에서 압수한 휴대폰 등을 통해 두 사람의 대화 내용을 확보했다.


당시 A 씨는 경찰에 "카톡 대화 내용은 사실"이라며 "비아이 요구로 LSD 10장을 숙소 근처로 전달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A 씨는 이후 자신의 진술을 번복했고, 경찰은 비아이를 조사하지 않았다.


한편 YG엔터테인먼트 측은 매체에 "YG는 아티스트 약물 관리를 엄격히 진행한다"며 "비아이는 2016년 마약 사건과 무관하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YG는 2개월에 한번씩 미국에서 '간이 마약 진단 키트'를 구매하고 자체적으로 약물 반응 검사를 한다"며 "비아이를 포함 어떤 멤버도 약물 양성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임주형 인턴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