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구하라 연대한다" SNS서 구하라 향한 응원 이어져
최종수정 2019.05.27 09:11기사입력 2019.05.27 07:48
아이돌 그룹 카라 출신인 구하라(28)가 지난해 9월18일 오후 서울 강남경찰서에 출석했다/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가연 인턴기자] 아이돌 그룹 카라 출신 가수 구하라(28)가 자택에서 쓰러진 채 발견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진 가운데, 그를 향한 누리꾼들의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


26일 서울 강남경찰서는 이날 오전 12시41분께 구하라가 자신의 자택에서 의식을 잃은 채 매니저에게 발견됐다고 밝혔다. 구하라는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현재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집 안에서 연기를 피운 흔적 등을 발견해 구하라가 극단적 선택을 하려 한 것으로 보고 자세한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다.


이러한 소식이 전해지자, 트위터와 인스타그램 등 SNS 상에서는 구하라를 향한 응원의 메세지가 쏟아졌다.


이날 누리꾼들은 자신의 SNS에 '#WeAreWithYouHara', '#WeLoveYouHara' 등 구하라를 응원한다는 뜻의 해시태그를 달아 "피해자는 일상으로, 가해자는 감옥으로", "2차가해 중단하라", "이 글을 보지 못하더라도 당신의 삶을 응원하는 사람들이 있다는 것만 전해지길", "연대합니다" 등 응원의 메세지를 적었다.

시민단체 디지털성범죄아웃(DSO) 또한 해시태그를 달고 "구하라씨를 지지한다. '여성'유명인의 피해를 가십거리로 소비하고, 2차가해를 일삼는 사람들 모두 가해자"라고 지적했다.


한편, 구하라의 전 연인 최종범(28)씨는 지난해 9월 구하라와 다투던 중 팔과 다리에 타박상을 입히고, 성관계 동영상을 유포하겠다고 협박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또 같은해 8월 구하라의 등과 다리 등 신체를 몰래 촬영하고, 소속사 대표가 자신의 앞에서 무릎 꿇게 하라고 강요한 혐의도 받는다.


최 씨는 구하라에 "연예인 인생 끝나게 해주겠다. 디스패치에 제보하겠다"고 협박했으며, 구하라에 과거 사적인 모습이 담긴 영상을 전송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달 18일 서울중앙지법 서울중앙지법 형사20단독(오덕식 부장판사) 주재로 열린 첫 공판에서 최 씨는 재물손괴를 제외한 모든 혐의를 부인했다. 최 씨 변호인은 "사진은 피해자의 의사에 반해 촬영된 것이 아니고, 성적 욕망이나 수치심을 유발할 만한 사진도 아니다"며 "상해도 방어 과정에서 피해자를 제압하다가 발생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최 씨는 최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미용실 오픈을 알린 바 있다.



김가연 인턴기자 katekim22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