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비닐봉지 얼굴에 씌우고…" 학폭 가해 논란에 잔나비 측 "확인중"
최종수정 2019.05.24 17:33기사입력 2019.05.24 17:33

[아시아경제 김가연 인턴기자] 밴드 잔나비의 한 멤버가 학교폭력 가해자라는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소속사 페포니뮤직 측은 "현재 확인하고 있다"고 입장을 밝혔다.


24일 잔나비 소속사 측은 잔나비의 한 멤버가 학교폭력 가해자라는 의혹이 제기된 것에 대해 "처음 듣는 내용이다"라며 "현재 확인 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23일 한 누리꾼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잔나비 멤버에게 당했던 학교폭력을 밝힙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게시했다.


해당 누리꾼은 "잔나비 음악을 좋아했다. 음악이 좋아 관심이 생겨 검색을 해보니 대부분의 멤버가 같은 분당 출신이더라. 우리 지역 출신의 밴드라니 나름 뿌듯했다"라면서 "하지만 멤버 한 명 한 명을 검색하다보니 설마 하는 생각이 들면서 손과 등에 식은땀이 흘렀다"고 밝혔다.

그는 "나는 다른 친구들보다 말이 살짝 어눌해 괴롭힘 속에 학창시절을 보냈다. 라이터를 가지고 장난치고, 비닐봉지를 얼굴에 씌우고, 내 사물함에 장난을 치는 건 기본이었다"면서 "너와 그들의 웃음거리로 지냈다. 왜 나약한 나를 괴롭혔는지 정말 원망스럽다"고 학교폭력 피해 사실을 폭로했다.


그러면서 "도저히 그 학교를 다닐 수가 없어 전학을 갔고, 정신치료도 받았다. 그런 사람이 만들고 연주하는 음악을 듣고 감동을 받았다는 것에 스스로가 한심해졌다"며 "그런 것도 모르면서 응원하고 사랑을 주는 대중들에게도 괜한 원망과 분노를 느끼기도 했다"고 토로했다.


이어 누리꾼은 "당신이 장난삼아 던진 돌이 한 사람의 학창시절과 인생에 엄청난 아픔을 주고 트라우마를 만들었다는 것을 알면 좋겠다"며 "이번 기회에 이걸 뼈져리게 느끼고 경각심을 확실히 갖고 배웠으면 좋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각종 공중파 방송과 광고, 음악패스티벌, 길거리, 카페, 라디오에서 흘러나오는 (잔나비)음악은 나에겐 정말 큰 고통"이라며 "다시 악몽이 시작되는것 같아서 많이 힘들다"고 주장했다.



김가연 인턴기자 katekim22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