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이재용 부회장, 방한 부시 전 대통령과 단독 면담
최종수정 2019.05.22 20:55기사입력 2019.05.22 20:06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방한 중인 조지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과 만나기 위해 22일 오후 서울의 한 호텔로 들어서고 있다.<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최대열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22일 조시 W. 부시 전 미국 대통령과 만났다. 부시 전 대통령은 고 노무현 전 대통령 10주기 추도식에 참석하기 위해 이날 방한해 첫 일정으로 이 부회장과 면담일정을 소화했다. 둘의 회동은 지난 2015년 10월 부시 전 대통령이 프레지던츠컵 대회 개막식에 참석하기 위해 방한했을 때 만난 이후 4년 만이다.


이날 회동은 비공개로 진행됐으나 이 부회장이 부시 전 대통령이 머무는 광화문 인근 한 호텔을 찾는 장면이 언론에 목격되면서 사후에 공개됐다. 이 부회장은 이날 오후 6시30분께부터 30여분간 단독으로 부시 전 대통령을 면담한 것으로 전해졌다. 급변하는 글로벌 기업환경에서의 역할, 삼성의 지향점 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는 부시 전 대통령이 텍사스주 주지사로 있던 1996년 해외 첫 반도체 공장을 현지에 유치하기로 하면서 부시가와 인연을 맺었다. 이 부회장은 지난 2월 청와대에서 열린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의 국빈오찬에 초청받은데 이어 같은 달 아랍에미리트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 왕세자가 방한해 삼성전자 화성공장을 방문했을 당시 직접 안내하기도 했다.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