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놀라운토요일' 잔나비 '뜨거운 여름밤은 가고 남은 건 볼품없지만' 노래 가사는?
최종수정 2019.05.20 15:22기사입력 2019.05.20 15:12
그룹 잔나비의 노래 '뜨거운 여름밤은 가고 남은 건 볼품없지만'이 문제로 출제됐다/사진=tvN '놀라운 토요일' 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김가연 인턴기자] 그룹 잔다비의 노래 '뜨거운 여름밤은 가고 남은 건 볼품없지만'이 문제로 출제돼 출연자들을 당황케 했다.


18일 방송된 tvN '놀라운 토요일-도레미 마켓'에는 방송인 신아영과 안현모가 게스트로 출연해 퀴즈를 풀었다.


이날 첫번째 노래 문제로는 잔나비의 '뜨거운 여름밤은 가고 남은 건 볼품없지만'이 출제됐다.


'놀라운 토요일'에 잔나비의 노래 '뜨거운 여름밤은 가고 남은 건 볼품없지만'이 출제됐다.

음악이 재생된 후, 출연진들은 "음향사고가 아니냐"며 당황스러움을 표현했다. 신아영은 "일부러 소리 줄인 거 아니라고요? 이런 부분이 있었다고? 진짜?"라고 말했으며, 혜리는 "나 안해. 제가 물고기 잡아서 아보카도로 음식 만들어 줄게요"라고 외쳐 MC들을 폭소케했다.


그룹 블락비 피오 또한 "하나도 안 들려"라며 허탈한 웃음을 지었다. 이에 신동엽은 "피오 저 웃음 나오면 심각한 거야"라고 말했다. 출연진들의 답을 확인한 결과 오답이 속출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출제된 부분의 가사는 '비틀거리던 내 발걸음도, 그늘 아래 드리운 내 눈빛도, 아름답게 피어나길'이었다.




김가연 인턴기자 katekim22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