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한 그릇에 2만원 될라"…유명 맛집 냉면 가격 줄인상
최종수정 2019.05.16 11:14기사입력 2019.05.16 09:22

유명맛집, 일제히 가격 인상…1만5000원 육박
소비자들 "냉면 서민음식 아냐…너무 비싼 한끼"
집에서 해먹는 가정 늘어…온라인몰서 제품 불티

함흥냉면 이미지. 기사와는 상관없음.

[아시아경제 이선애 기자] 여름철 서민음식으로 사랑받는 냉면값이 무섭게 뛰고 있다. 유명 맛집이 잇따라 가격을 올리면서 전체 냉면 가격 인상을 주도하는 모습이다. 서울 시내 유명 냉면전문점의 경우 평균 냉면 가격이 1만5000원에 육박한다.


16일 외식 업계에 따르면 서울 중구에 위치한 A 식당은 최근 물냉면과 비빔냉면 가격을 각각 1만3000원에서 1만4000원으로 인상했다. 2011년 1만원이었던 이 식당의 냉면값이 8년새 40%나 오른 셈이다. 서울 대치동과 미국 워싱턴DC 지역에까지 분점이 있는 이 식당은 주로 냉면 성수기인 여름철을 앞두고 가격을 인상한다.


송파구에 위치한 B 식당도 평양냉면 가격을 1만3000원에서 1만4000원으로 올렸다. 메밀 100%를 사용했다는 이 식당의 순면 가격은 1만7000원. 전국 평양냉면 가격 중 가장 비싸다. 이 식당은 본점 외에도 서울 마포구, 종로구, 강남구, 서초구 등 여러 곳에 분점을 운영 중이다.


서울 마포구에 본점이 있고 강남구와 경기 일산에 분점이 있는 냉면 전문점 C 식당 역시 주요 냉면 가격을 1만1000원에서 1만2000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평양 옥류관에서 열린 남북정상 오찬에 제공된 평양냉면./평양사진공동취재단

냉면전문점들은 각종 식자재와 인건비, 임대료 인상 등에 따라 가격 인상이 불가피하다고 입을 모은다. 그러나 소비자들은 여름 성수기마다 가격 인상이 이뤄지면서 서민이 사먹기엔 부담스러운 음식이 됐다고 불만을 토로한다. 직장인 최문석(34)씨는 "평양냉면을 좋아해 줄을 서서라도 사먹는 편인데 가격이 너무 비싼 것은 사실"이라면서 "냉면 한 그릇을 2만원 주고 먹는 날도 머지 않을 것 같다"고 혀를 내둘렀다.

실제 냉면가격은 전체 외식메뉴 중 가장 가파른 가격 상승률을 보였다. 한국소비자원 참가격의 외식비 가격동향에 따르면 김밥·짜장면·칼국수 등 8개 외식 품목 중 지난 1년간 가장 많이 올랐던 품목(서울특별시 기준)은 냉면이다. 냉면 가격은 지난해 1월 서울 기준 8192원에서 12월 8808원으로 616원(7.5%) 올랐다. 연도별 가격은 2015년 8171원, 2016년 8130원, 2017년 8045원, 2018년 8680원으로 꾸준히 올랐다. 2015년과 비교하면 가격 상승률은 6.2%에 달한다. 올해 들어서도 계속 치솟고 있다. 1월·2월 8846원 3월 8885원, 4월 8962원으로 최고치를 기록중이다.


온라인몰에서 인기 있는 함흥냉면 세트.

비싼 냉면값에 부담이 가중되면서 직접 해먹는 가정도 늘어나는 추세다. G마켓에서는 최근 한달간 여름면 판매량이 전년 동기 대비 2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냉면 및 소바는 19% 늘었다. 여름 면 요리에 반드시 필요한 비빔장(34%)의 판매는 무려 68%의 신장세를 보였다. 옥션에서도 같은 기간 냉면 및 소바 판매가 13% 증가한 것으로 집계 됐다. 면용 양념장의 판매는 64% 신장세를 기록했다.


G마켓에서 인기리에 판매되고 있는 제품으로는 '부산맛집 함경면옥 함흥냉면 6인분 세트(9900원)'가 꼽힌다. 부산 함흥냉면 전문점의 냉면 비빔장, 면, 무김치 등이 구성되어 있어 부산에 직접 방문할 필요 없이 온라인에서 쉽게 구매 가능하다. 끓는 물에 20~30초만 면을 삶은 후 양념장을 비벼 간편하게 조리할 수 있다.


G마켓 관계자는 "여름 시작에 앞서 입맛을 돋우는 비빔면과 냉면 등 여름면을 찾는 소비자들이 많아졌다"며 "면 제품 판매량 급증과 함께 시원한 육수 수요도 높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선애 기자 lsa@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