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또 탈당? 이인제도 울고 가겠네" 정청래, 이언주 비판
최종수정 2019.04.24 09:40기사입력 2019.04.24 09:39
정 전 의원이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 의원의 바른미래당 탈당 결정을 비판했다. / 사진=정청래 페이스북 캡처

[아시아경제 임주형 인턴기자]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이 탈당을 선언한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에 대해 "이인제가 울고 가겠다"고 비판했다. 이인제 자유한국당 전 최고위원은 총 16번 당적을 바꾸며 7차례 총선에 도전한 바 있다.


정 의원은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또 탈당한겨? 이인제도 울고 가겠네"라는 글과 함께 이 의원의 탈당 관련 기자회견 사진을 게재했다.


이 의원은 이날 바른미래당이 의원총회에서 선거제개편안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 법안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합의안을 추인하자 탈당을 선언하며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 의원은 이날 "여당의 2중대, 3중대가 작당해 선거법을 통과 처리한다는 것은 의회 폭거에 다름아니다"라며 "선거법은 정당 상호 간에도 완전 합의를 중시하는데 당 내부에 이견이 있는데도 의총에서 상정하는 것은 납득할 수 없는 행태"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더는 제가 당에 남아있을 이유가 없다"며 "여기까지가 내 소임인 것 같다"고 탈당 의사를 밝혔다.


앞서 이 의원은 2017년 4월 당시 대선후보였던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을 지지하며 민주당을 탈당하고 국민의당에 입당했다. 당시 그는 "나는 안철수에게 정치생명을 걸었다"고 연설하며 눈물을 흘리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그러나 안 전 대표가 같은 해 8월 전당대회에 출마했을 때 이 의원은 안 전 대표를 지지하는 대신 독자 출마를 택했다. 또한 이 의원은 2018년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의 통합에 앞장서기도 했다.



임주형 인턴기자 skepped@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