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나경원 "취준생 딸 5번 떨어져"…장애인 행사서 눈물
최종수정 2019.04.20 18:41기사입력 2019.04.20 17:45
장애인 정책간담회에서 발언을 하는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 사진 = 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지현 인턴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장애인 정책 간담회’에 참석해 눈물을 보였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의 따뜻한 동행!’ 장애인 정책간담회에서 발언을 하던 중 울먹이는 모습을 보였다.


그는 “저도 아이를 어린이집에 맡길 수 있을까 싶어 업고가 울면서 얘기했던 기억이 난다”면서 눈시울을 붉혔다. 나 원내대표의 딸은 다운증후군을 앓고 있다. 이어 나경원 원내대표는 “지금 우리 아이는 취업준비생인데 5번이나 떨어졌다. 그만큼 장애인 취업이 어렵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한, 그는 “저 스스로도 장애인 당사자와 다를 바가 없다고 생각하고 정책이나 생각을 같이 해왔다”며 “장애인 정책은 비(非)장애인 입장이 아니라 장애인의 입장에서 필요한 정책을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방귀희 한국장애인예술인협회 대표는 “나 원내대표가 요즘 강한 모습을 보여줬는데 오늘 울먹이는 모습을 보니 가슴이 찡하다”고 말했다.


한편, 나 원내대표는 지난 18일 영등포구 여의도 63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39회 장애인의 날 기념식’에서 눈물을 흘려 이목을 끈 바 있다.




김지현 인턴기자 jihyunsports@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