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가수 숀 소속사, 버닝썬 쌍둥이 클럽 '무인' 불법 운영?…'돌연 폐쇄'
최종수정 2019.03.22 14:15기사입력 2019.03.22 14:04

[아시아경제 황효원 기자] 가수 숀의 소속사 디씨톰(DCTOM)엔터테인먼트가 탈세 의혹을 받는 버닝썬 쌍둥이 클럽 '무인'을 운영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22일 쿠키뉴스는 "2017년 5월 개업한 무인이 버닝썬 논란이 한창인 2월 말 돌연 폐쇄했다"고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무인'은 클럽임에도 일반음식점으로 신고해 영업했다. 일반적으로 일반음식점은 요금 10%를 부가가치세로 내지만, 유흥주점은 개별소비세 10%와 교육세 3%를 추가 부담해야 한다. '무인'은 중과세를 면하기 위해 일반음식점으로 신고했고, 탈세 의혹이 드러나자 영업을 중단한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매체는 클럽 '무인'의 등기상 소유주인 음주가무인과 숀의 소속사 주소가 동일하다고 지적했다. 음주가무인의 대표이사와 사내이사, 감사 모두 DCTOM엔터 소속인 것으로 드러났다. 매체는 디씨톰과 클럽 '무인'의 연결고리에 주목, 디씨톰 엔터테인먼트 박상도 대표가 최근 버닝썬 음악 감독으로 활동을 맡은 바 있으며 현역 DJ로 활동한 사실을 보도했다.


또한 버닝썬의 공동대표였던 승리는 지난해 7월 DCTOM엔터 소속가수인 숀의 신곡 '웨이 백 홈(Way Back Home)'을 자신의 SNS에 직접 홍보하기도 했다. 이후 DCTOM엔터 소속 DJ들은 승리가 운영했던 클럽 러브시그널에서 축하 공연을 벌이기도 했다.

의혹이 불거지자 디씨톰 측은 쿠키뉴스에 음주가무인과 디씨톰은 주주, 임직원 구성이 다른 별도의 법인이라는 입장을 전했다.


디씨톰측은 "디씨톰엔터와 클럽 무인을 운영하는 음주가무인은 별도의 법인격을 가진 별개 회사"라며 "다른 행사처럼 소속 DJ들은 무인과 버닝썬에서 돈을 받고 공연한 것일 뿐 아무 관계없다. 우리도 피해자"라고 해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황효원 기자 woniii@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