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자크기 설정

뉴스
이유리 '봄이 오나 봄' 종영 소감 "아쉽고 허전...너무 행복했다"
최종수정 2019.03.22 00:11기사입력 2019.03.22 00:11


배우 이유리가 21일 마지막회가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봄이 오나 봄'의 종영 소감을 전했다.


MBC 수목드라마 '봄이 오나 봄'의 주연 배우 이유리는 "이제 끝이라니 너무 아쉽고 많이 허전합니다. 봄이 오나 봄을 통해 매일 매일이 즐거웠습니다. 감독님께 많은 것을 배웠고 좋은 대본으로 색다른 경험을 할 수 있어서 너무 행복했습니다"라며 드라마 종영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또 다른 주연 배우 엄지원은 “연기하며 웃을 수 있고 웃음을 나눌 수 있어 행복했습니다. 봄보미 역을 맡아 연기를 할 수 있는 기회를 주신 감독님, 작가님 감사드립니다. 함께한 우리 모든 스태프들, 배우님들 고맙고 애정합니다. 마지막으로 봄보미를 사랑해주신 시청자분들께 머리 숙여 감사 인사드립니다”라고 전했다.


배우 이종혁도 “카메라가 돌아가는 매 순간 즐겁게 촬영했습니다. 스태프 분들이 잘 챙겨주셔서 감사했고 덕분에 ‘봄이 오나 봄’과 행복했던 기억으로 남을 것 같습니다. 마지막으로 끝까지 시청해주신 봄이 오나 봄 시청자분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라고 말했다.

한편 '봄이 오나 봄'의 후속으로 김상중, 채시라, 유동근, 김태우, 안우연 등이 출연하는 '더 뱅커'가 오는 27일(수) 첫 방송될 예정이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