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일반
유로존 6월 합성 PMI 확정치 48.5…예비치 47.5 상회
최종수정 2020.07.03 19:54기사입력 2020.07.03 19:54

[아시아경제 최신혜 기자] 유로존(유로화 사용 19개국)의 6월 합성 구매관리자지수(PMI) 확정치가 예비치를 웃돌며 경제 회복 조짐을 보였다.


3일 금융정보제공업체 IHS마킷은 유로존의 6월 합성 PMI 확정치가 48.5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이는 예비치인 47.5를 웃도는 결과다. 지난 5월 수치인 31.9 대비로도 상승했다.

다만, 지수는 경기 확장과 위축을 가르는 기준선인 '50'을 밑돌았다.


유로존의 6월 서비스업 PMI 확정치는 48.5로 예비치 47.3과 5월 수치 30.5를 웃돌았다. 독일의 6월 합성 PMI 확정치는 51.7로 예비치 대비 0.4포인트 상승했다. 같은 달 서비스업 PMI 확정치는 47.3으로 예비치보다 1.5포인트 높았다. 프랑스의 6월 합성 PMI 확정치는 51.7로 예비치 대비 0.4포인트 상승했다. 이탈리아의 합성 PMI는 47.6으로, 스페인의 합성 PMI는 49.7로 집계됐다.



최신혜 기자 ss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