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일반
"코로나 양성이래" 베이징 쇼핑몰서 대성통곡한 여성
최종수정 2020.07.04 10:01기사입력 2020.07.03 19:34

중국 누리꾼 "대형 쇼핑몰이라 많은 확진자가 나올 것 같다"

"코로나 양성이래" 베이징 쇼핑몰서 대성통곡한 여성 베이징 스징산 완다광장서 코로나19 양성 판정 의심환자가 나타났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봉주 인턴기자] 중국 베이징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심 환자가 베이징 도심 쇼핑몰을 활보한 사실이 중국 온라인에서 빠르게 퍼지고 있다.


3일 중국 신랑망(시나닷컴)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베이징 서쪽 대형 쇼핑몰인 스징산 완다 광장에서 한 여성이 핵산 검사 양성 판정을 받고 울음을 터뜨리는 영상이 중국 웨이보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인기를 끌고 있다.

영상에서 이 여성은 쇼핑몰 안에서 베이징 보건당국이 보낸 코로나19 확진 판정 문자메시지를 받고, 주저앉아 대성통곡하고 있었다.


이후 출동한 베이징 보건 당국은 이 여성이 점심을 먹은 식당 및 쇼핑몰 전체를 봉쇄하고 이 여성을 병원으로 옮겼다. 또한 건물 내 모든 직원들에 대한 코로나19 검사 및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중국 웨이보에는 이 소식이 알려진 뒤 이 여성의 핵산 검사 후 다녔던 동선이 적힌 게시물이 공개됐다. 게시물에 따르면 이 여성은 베이징 차오양구 다웨청 쇼핑몰, 장잉톈제 쇼핑센터, 왕징 소호, SKP 백화점, 스징산구 완다 광장 등에 다녔다.


중국 누리꾼들은 "여성이 다닌 쇼핑몰 대부분이 대형 쇼핑몰이라 많은 확진자가 나올 것 같다", "비슷한 시간 근처에 있었는데 자신도 핵산 검사를 받아야 하는지 걱정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김봉주 인턴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