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일반
인니 선원들 잇달아 입국 후 코로나19 확진…"수십명씩 한국 취업"
최종수정 2020.07.03 18:37기사입력 2020.07.03 18:37

[아시아경제 최신혜 기자] 인도네시아에서 인천공항을 거쳐 부산·통영에 도착한 인도네시아인 선원들이 잇달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3일 주인도네시아 한국대사관 등에 따르면 전날 인도네시아에서 입국, 같은 날 오후 부산역 선별진료소에서 진단검사를 받은 인도네시아인 남성이 이날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남성은 동부 자바 마두라섬 출신으로, 선원으로 취업한 8명이 함께 입국한 것으로 확인됐다.


같은 비행기를 탄 것으로 추정되는 인도네시아인 30대 선원도 통영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통영 첫 확진자인 인도네시아인 남성은 2일 인천공항으로 입국해 전용열차로 부산역에 도착한 뒤 통영시 지원 차량을 타고 통영시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받은 뒤 양성 판정이 나왔다.

지난달 19일에도 자카르타발 인천행 여객기를 타고 입국해 부산역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받은 31세 한국 남성(146번 확진자)과 인도네시아인 남성(147번 확진자)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인도네시아인 147번 확진자 역시 부산에서 배를 타기 위한 선원 인력으로 전해졌다.


자카르타 항공업계에 따르면 최근 자카르타발 인천행 항공기에 100명이 타면 30∼50명은 선원으로 취업한 인도네시아인 인력이다. 코로나19 사태에도 인도네시아인 선원 인력이 꾸준히 필요하기 때문에 계속해서 한국행 비행기에 오르는 것이다. 이들은 편도 표를 끊어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한 뒤 KTX를 타고 부산·울산으로 이동한다.


이날 부산에서 확인된 152번 확진자를 포함해 지금까지 자카르타·발리에서 한국에 입국하자마자 확진 판정을 받은 한국인은 최소 8명, 인도네시아인은 2명이다.


인도네시아의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이날 1301명 추가돼 총 6만695명으로 늘었고, 사망자는 49명 추가돼 총 3036명으로 집계됐다.




최신혜 기자 ss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