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일반
내일부터 영국 펍·카페 영업…존슨 총리 "책임있게 행동" 당부
최종수정 2020.07.03 17:31기사입력 2020.07.03 17:31
내일부터 영국 펍·카페 영업…존슨 총리 "책임있게 행동" 당부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최신혜 기자] 4일부터 영국에서 3개월 만에 펍과 카페, 식당 등의 영업이 재개된다. 보리스 존슨 총리는 재확산 방지를 위해 사람들의 책임 있는 행동을 당부했다.


3일(현지시간) BBC 방송,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봉쇄조치 완화에 따라 4일부터 잉글랜드 지역의 펍과 바, 카페, 식당, 호텔 등의 영업이 재개된다.

앞서 영국은 지난 3월 20일부터 모든 카페와 펍, 식당의 문을 닫도록 한 데 이어 23일부터는 슈퍼마켓 및 약국 등 필수 영업장을 제외한 모든 가게의 영업을 중단시켰다.


이 같은 봉쇄조치는 4월 내내 적용되다가 5월부터 단계적으로 완화되고 있다.

일부에서는 영업이 재개되면서 사람들이 펍과 바 등에 몰려갈 수 있다는 우려를 내놓고 있다. 이에 존슨 총리는 이날 오후 기자회견을 통해 계속해서 코로나19에 대한 주의를 유지할 것을 당부할 계획이다.


사전 배포 연설문에 따르면 존슨 총리는 이 같은 영업 재개는 "사업체 소유주와 종업원들의 생계를 지원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사업체와 그들의 생계, 궁극적으로는 이 나라 전체 경제의 건전함은 우리가 모두 책임 있게 행동하는데 달려 있다"면서 "우리는 절대 실망하게 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존슨 총리는 "우리가 봉쇄조치를 시작했을 때처럼 완화 역시 모두가 함께할 때만 성공할 것"이라며 "아직 숲을 나오지 않았다. 바이러스는 여전히 우리 곁에 있으며, 레스터시의 감염 급증이 이를 보여줬다"고 지적했다.


존슨 총리는 "정부는 이번 변화로 인해 바이러스가 다시 확산하면 제한 조치를 부과하는데 주저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잉글랜드와 달리 스코틀랜드는 오는 6일부터 펍과 식당의 야외 영업을, 15일부터 전면 영업을 허용한다. 북아일랜드는 잉글랜드에 하루 앞선 이날부터 펍과 식당 영업이 재개된다. 웨일스 자치정부는 아직 구체적인 영업 재개 일정을 확정하지 못했다.




최신혜 기자 ssi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오늘의 토픽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