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일반
日 국민 10명 중 6명 "韓日 관계 우려"…아베 지지율은 ↑
최종수정 2019.08.18 18:15기사입력 2019.08.18 18:15
日 국민 10명 중 6명 "韓日 관계 우려"…아베 지지율은 ↑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임온유 기자] 일본 국민 10명 중 6명 이상이 한일 관계에 대해 우려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전날부터 이틀간 실시한 전국 전화 여론조사에서 향후 한일관계에 대해 질문한 결과 '우려하고 있다'고 답한 사람이 62.4%였다. '우려하지 않고 있다'고 답한 사람은 32.4%였다.


아베 신조 내각의 지지율은 50.3%로, 지난달 조사(48.6%)보다 1.7%포인트 증가했다. 지지하지 않는다는 비율은 34.6%였다.


앞서 NHK가 지난 2~4일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에선 아베 내각 지지율이 4%포인트 상승한 49%였다. 당시 이와 관련해 지난달 21일 열린 참의원 선거에서의 여권 승리가 영향을 미쳤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또한 지난 2일 한국에 대한 2차 경제 보복을 통해 보수층을 결집한 것이 내각 지지율에 우호적 효과를 미쳤다는 분석도 있었다.

한편 이번 조사에서 중동 호르무즈 해협 등에서의 안전 확보를 위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협력 요청과 관련해 일본 정부가 자위대를 '파견해서는 안 된다'고 답한 비율은 57.1%였다. 반면 '파견해야 한다'는 대답은 28.2%였다.


이와 함께 오는 10월 소비세율을 8%에서 10%로 인상하려는 일본 정부 방침에 대해 반대가 51.3%, 찬성 의견은 43.3%로 나타났다.



임온유 기자 ioy@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