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일반
홍콩서 오늘 '송환법 반대' 대규모 집회…긴장 고조
최종수정 2019.08.18 08:14기사입력 2019.08.18 08:14
홍콩서 오늘 '송환법 반대' 대규모 집회…긴장 고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범죄인 인도법(송환법) 철폐를 요구한 시위가 11주 연속 이어지고 있는 홍콩에서 18일 또 한번 대규모 집회가 예고돼있다. 중국 인민해방군 산하 무장경찰이 홍콩 경계에서 10분 거리까지 전진 배치돼 사실상의 무력시위에 들어간 상황에서 시위대와 경찰 간 충돌이 격화할 경우 군 투입이라는 초강수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 외신에 따르면 민간인권전선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빅토리아 공원에서 송환법을 반대하고 경찰의 강경진압을 규탄하는 대규모 집회에 나선다. 이 단체는 지난 6월 100만명 이상의 거리시위를 주도했던 곳이다. 홍콩 경찰은 이날 공원 내 집회만 허용하고 거리 행진은 불허한 상태다. 일부 시위대가 거리행진을 강행할 경우 또 다시 경찰과의 충돌이 빚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전날 홍콩 도심의 차터가든에서는 교사 2만2000명이 모여 송환법 반대 운동에 앞장선 학생들을 지지했다. 이들은 '다음 세대를 지키자', '우리의 양심이 말하게 하자' 등의 구호를 외치며 행진했다. 다만 센트럴 등에서 예정됐던 저녁 집회는 취소됐다. 시위대를 반대하며 오후 늦게 애드미럴티에서 열린 반폭력 집회에는 주최측 추산 약 47만6000명이 참여했다.


주요 외신들은 공항점거 이후 시위대가 경찰과의 직접적 충돌을 피하려는 듯한 모습이라고 분위기를 전했다. 인민해방군 산하 무장경찰 병력이 홍콩 인근에 집결한 것을 의식했다는 평가도 나온다. 앞서 중국 정부는 일부 강경파의 행동을 '테러리즘에 가까운 행위'라고 비판하는 등 개입에 나설 수 있음을 시사한 상태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