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일반
트럼프 비판해온 노동자, 말다툼 끝에 의견 다른 동료 살해
최종수정 2020.01.22 21:31기사입력 2020.01.22 21:31
트럼프 비판해온 노동자, 말다툼 끝에 의견 다른 동료 살해 트럼프 지지 직장동료 살해 혐의로 기소된 메이슨 토니[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허미담 기자]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를 비판해온 미국의 한 노동자가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하는 직장 동료를 살해하는 사건이 발생했다고 21일(현지시간) AP 통신이 보도했다.


플로리다 오렌지 카운티 보안관실에 따르면 메이슨 토니는 지난 20일 플로리다의 한 고속도로 건설 현장에서 자신의 동료인 윌리엄 나이트를 살해한 혐의로 체포돼 기소됐다.


직장 동료들에 따르면 두 사람은 평소 친구 사이였지만 정치적 견해는 달랐다. 토니는 트럼프 행정부를 비판한 반면 나이트는 트럼프를 지지했다.


사건 당일 두 사람은 일터에서 정치적 문제로 논쟁을 벌였다. 직장 동료들의 진술에 따르면 나이트는 논쟁이 격해지자 토니를 차에 태워 다른 곳으로 이동하려 했다.

이내 도움을 청하는 나이트의 비명이 들리자 직장 동료들이 달려갔다. 그러나 토니는 흉기로 나이트를 찌른 상태였다. 그는 다른 동료들을 향해 "테러리스트"라고 소리치기도 했다. 숨진 나이트의 시신 옆에는 미국 성조기가 놓여있었다.


나이트를 살해한 후 트럭을 타고 달아난 토니는 몇 시간 뒤 인근 카운티에서 체포됐다.


AP 통신은 "토니를 변호하겠다고 나선 변호사는 없으며 보석금도 책정되지 않았다"며 "그는 오렌지카운티 감옥에 수감됐다"고 전했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위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