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메뉴
bar_progress
닫기

글자크기 설정

정당
장제원 "어려운 가정 위한 생활비까지 받아가"…조국 "송구하다"
최종수정 2019.09.08 08:37기사입력 2019.09.06 17:57
장제원 "어려운 가정 위한 생활비까지 받아가"…조국 "송구하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6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윤동주 기자 doso7@




[아시아경제 강나훔 기자, 임춘한 기자] 장제원 자유한국당 의원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이 서울대 총동창회(관악회) 장학금에서 형편이 어려운 학생들을 위한 생활비 16만9000원까지 받아갔다"며 조 후보자를 강하게 질타했다.


장 의원은 6일 국회에서 열린 조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에서 "60억원이나 되는 재산을 갖고 있으면서 장학금을 줘야될 사람이 서울대 장학금 생활비까지 받아간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서울대에 확인해보니 생활비 부분은 어려운 학생들을 위해 주는 것이라고 했다. 또 왜 조 후보자 딸에게 생활비가 나갔는지 모르겠다고도 했다"며 "이렇게 잔인하리만큼 작은 액수의 장학금(생활비)도 딸이 받아갔다"고 지적했다.


장 의원은 또 "사회적 격차 해소를 주장하던 하던 분이, 자녀들에게 주식·펀드 가르치는 것을 동물의 왕국이라고 비판한 분이 자녀들에게 5000만 원씩 증여해 펀드를 운영했다"며 "어떤 게 진실인지 알 수가 없다. 조 후보자 가족은 맹수의 왕국인가"라고 질타했다.

이에 대해 조 후보자는 "송구하다"라면서도 "서울대 동창회에서 일괄적으로 보낸 것으로 안다. 16만원을 받으려고 아등바등하지 않았다"고 했다.




강나훔 기자 nahum@asiae.co.kr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스크랩 댓글0

주요뉴스

이 기사와 함께 보면 좋은 뉴스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


위로가기